• 김상곤은 '전국 8도' 교육감 후보?
    By mywank
        2010년 05월 13일 12:19 오후

    Print Friendly

    ‘원조 민주·진보교육감’ 김상곤 경기도 교육감 후보가 최근 지역을 돌며, 민주·진보교육감, 교육위원 후보들을 만나고 다녀 눈길을 끌고 있다. 

    김상곤, 광폭 행보 눈길

    김상곤 후보는 지난 6일 곽노현 서울교육감 후보 개소식에 참석해 곽 후보 지지를 호소한 것을 비롯해, 지난 10일에는 서울에서 곽노현 후보, 이청연 인천시 교육감 후보와 함께 ‘학생인권조례 제정 등 학생인권 신장을 위한 정책협약을 맺기도 했다.

       
      ▲지난 12일 김상곤 후보는 부산에서 정책간담회를 마치고 박영관 후보와 함께 금성초등학교를 방문했으며(첫 번째 사진), 이날 오후에는 전주에서 김승환 후보와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사진=김상곤, 김승환 후보 선본)

    김 후보는 지난 12일 부산을 방문해 박영관 부산시 교육감 후보와 박종훈 경상남도 교육감 후보를 만나 정책간담회를 가졌으며, 이날 오후에는 전주에서 김승환 전라북도 교육감 후보와 △MB 특권교육 심판 △친환경 무상급식 등의 내용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또 이날 창원에서는 조형래 경상남도 교육의원 후보 등을 만나기도 했다.

    김상곤 후보의 이 같은 ‘전국 행보’는 자신의 대중적 인지도를 바탕으로 지역의 민주·진보교육감 후보들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한 측면과 함께, 무상급식, 혁신학교, 학생인권조례 등 ‘경기도발(發) 교육정책’을 전국으로 확산시키기 위한 의도도 있어 보인다. 김 후보 측은 현재 곽노현 후보와 이청연 후보와의 정책간담회를 개최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이에 앞서 김 후보는 경기도 교육감 재임 시절인 지난달 16일 전국의 야권 교육감, 교육위원 예비후보들을 경기도 교육청으로 초청해, 교육 정책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눈바 있다.

    "김 후보 방문으로 진보 후보 부각돼"

    김상곤 후보 측 조병래 대변인은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교육정책 등을 공유하기 위해 지역 교육감 후보들을 직접 만나게 되었다”라며 “어제(12일) 지역 교육감 후보들과 혁신학교, 무상급식 정책에 대한 이야기를 중점적으로 나눴다”라고 말했다.

    지난 12일 김 후보와 만난 박영관 후보 측의 관계자는 “김 후보께서 진보교육감으로 당선되었을 때 해야 할 역할, 교육정책 등에 대해 조언을 해줬다”라며 “대중적으로 잘 아려진 김 후보와 정책 사례를 들면 시민들도 ‘진보교육감’을 이해가 쉬울 것이다. 김 후보 방문으로 박 후보가 ‘진보교육감 후보’라는 점을 부각시킬 수 있었던 같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상곤 후보는 13일  오전 경기도 선거관리위원회에 정식 후보 등록을 했으며, "지난 1년간 경기교육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열심히 준비해왔다. 이 기반을 바탕으로 우리 아이들이 즐겁고 행복한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경기교육을 변화시켜 나가겠다"라며 각오를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