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후보 및 지지 후보 337명 확정
By 나난
    2010년 05월 12일 02:48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위원장 김영훈)이 12일 오전 6.2 지방선거 및 교육감선거와 관련해 (가)확정된 민주노총 후보 및 지지후보 337명 명단을 발표했다. 아울러 지방선거와 관련한 3대 정책방향과 10대 요구를 밝히며 이들 후보들에 대해 민주노총의 요구를 공략에 반영할 것을 요구하는 정책서약서를 전달했다.

3대 정책방향, 10대 요구 발표

민주노총은 영등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6.2 지방선거 즈음해 정권 심판의 기치를 내걸고 고용확대와 차별철폐, 복지와 생명을 위한 지방선거 정책을 발표한다”며 “우리의 요구는 국민의 열망을 담아 300여 민주노총 지지후보의 이름으로 국민 곁에 다가가며 반드시 실현될 것”이라고 밝혔다. 

   
  ▲ 민주노총(위원장 김영훈)이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6.2지방선거-교육감선거 관련 민주노총 후보 및 지지후보 명단을 발표하고, 10대 요구안을 전달했다.(사진=이명익 기자 / 노동과세계)

아울러 민주노총은 교육감 후보 및 지지후보 12명과 교육위원 20명, 광역단체장 6명, 기초단체장 21명, 광역의원 57명, 기초의원 231명 등 총 337명의 (가)확정자 명단을 공개했다. 이 중 정당별 후보는 민주노동당 250명, 진보신당 62명, 무소속이 3명이다.

민주노총은 오는 13일 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민주노총 후보 및 지지후보 명단을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현재 한 지역에서 진보 양당의 후보가 모두 경선에 출마했거나 단일화가 진행되는 곳, 반MB 연합과 진보정당이 동시에 출마하는 곳 등에 대해서는 후보 및 지지후보를 확정하지 않았다. 이에 민주노총은 중앙집행위원회에서 이들 지역에 대한 선거방침을 확정한 후 후보 명단을 최종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민주노총은 이들 337명의 후보 및 지지후보에 대해 민주노총의 지방선거 3대 방향과 10대 정책요구를 전달하고, 이 같은 요구를 실현하겠다는 내용의 정책서약식을 진행했다.

민주노총 후보 및 지지 후보가 되면 민주노총은 각 단위 사업장에 조직 후보임을 알리고 선거운동에도 결합한다. 또 오는 17일부터 중앙 지도부 및 각 연맹 간부들은 현장 순회를 하며 선거 방침을 조합원들에게 설명하고 각 지역별 후보 선거운동에 동참한다. 아울러 전략적 후보일 경우 세액공제 지원도 진행된다.

민주노총 "진보정당 연대 통합 위해 노력"

민주노총의 3대 정책 방향은 △좋은 일자리가 넘쳐나는 지역 △차별과 부채가 없는 지역 △복지와 생태가 어우러지는 지역 등이다.

10대 과제로는 △사회공공서비스 확대로 지역의 좋은 일자리 확충 △청년고용 할당제 도입 △지자체 부설 종합고용지원센터 설립 △지자체가 앞장서 정규직 전환조례 제정 △지자체 민간위탁제한 및 계약준수제 도입 등이다.

이와 함께 △노조활동 보장으로 부정부패 없는 지역사회를 △우리 동네부터 무상급식을 △아파도 걱정 없는 건강한 동네 만들기 △지역주민이 마시는 물 사유화 반대 △환경과 지역 공동체 파괴하는 4대강 사업 반대 등도 포함돼 있다. 

민주노총은 “민주노총과 민주노총 지지 후보는 정책서약을 시작으로 총력적인 선거전에 돌입할 것”이라며 “나아가 진보정당의 연대와 통합을 위해서도 우리는 지속적인 노력을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훈 민주노총 위원장은 “진보 양당의 통합을 전제로 공동선대본을 제안했다”며 “통합과 관련해서는 양당 대표들도 의지를 대중적으로 천명했으며, 우리는 양당을 뛰어넘어 2012년 대선에서 대안적 진보정당 건설을 위한 큰 걸음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민주당 등 반MB 연합 후보에 대한 민주노총 지지 의사와 관련해 “민주노총의 후보, 지지후보는 진보정당의 후보며, 반MB 연합 후보에 대해서는 지지하고 연대하지만 민주노총의 후보가 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 후보는 포함되지 않아"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민주노동당 최창준 서울 성동구청장 후보는 “역주행하는 이명박정부를 심판해야 한다”며 “민주노총이 민주주의를 지켜는 마지막 보루로, 민주노총의 성격에 맞게 노동자 서민의 복지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에 앞서 지난 3월 24일 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지방선거 관련 “진보정당 통합(추진)을 대중적으로 책임 있게 공식화하는 정당 중 요건에 충족되는 자를 민주노총의 후보로 한다”며 “진보정당 통합과 큰 틀의 새로운 진보정당 건설에 동의하고 실천한다는 ‘후보서약서’를 쓴 자”와 “동일 선거구 복수 출마일 경우 후보단일화 절차에 따라 선출되는 자”를 민주노총 후보로 선정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