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아노조, 전임자 6백명 요구? "졌다"
    By 나난
        2010년 05월 07일 02:34 오후

    Print Friendly

    "전임자 600명으로 늘려달라" 어이없는 기아노조.

    지난 6일부터 <파이낸셜 뉴스>라는 매체가 네이버 기사 창에 띄워놓은 기사 제목이다. 도대체 이렇게 어이없고 무지막지한 기사가 헤드라인을 장식할 수 있었을까. 이는 회사쪽의 의도적인 언론 플레이와 반노조 논조를 내세우는 경제전문지의 합작품이었다.

    회사와 언론의 합작품

    금속노조 기아차지부가 지난 6일 임금 및 단체협상 요구안을 사측에 전달했다. 요구안에는  ‘현행 전임자 수를 보장하고, 각종 위원 및 대의원의 활동을 보장해 줄 것’ 등이 담겼다. 기아차지부를 포함한 금속노조는 지난 2월 노조 전임자의 대폭 축소가 불가피한 근로시간면제심의위원회의 "근로시간면제(타임오프) 한도를 인정할 수 없다"며 "임단협을 통해 전임자의 현행 유지를 요구한다"는 방침을 세운 바 있다. 

    전임자 수 현행대로라는 노조의 입장이 분명히 밝혀졌음에도, 대의원들의 활동을 보장해달라는 것을 전임자 요구로 ‘의도적 오독’을 한 것이다. 파이낸셜 뉴스는 “기아자동차 노동조합이 18명 정원인 노조 전임자 수를 600명으로 늘려줄 것을 요구하는 등 무리한 임금단체협상안을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근면위의 타임오프 한도에 따라 기아차의 경우 오는 7월부터는 전임자 수를 19명으로 줄여야 하며, 2012년부터는 18명으로 줄여야한다. 기아차의 현행 단체협약 상 전임자 수는 136명이다. 정부가 앞장서서 전임자 수를 대폭 줄이는 상황에서 노조가 5배 가깝게 전임자를 늘려달라고 요구했다면 반드시 필요한 확인 취재를 해야 함에도 이를 생략했다.  명백한 오보이고 손해배상 청구감이다.

    기아차지부는 이와 관련 “현재의 전임자 수를 인정해 달라는 것 뿐”이라며 “현재처럼 각종 위원회와 대의원활동을 보장하라는 것이지 이들을 전임자로 인정하라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기아차지부 한 관계자는 “600명이라는 것은 대의원까지 포함한 수”라며  “회사는 400여 명의 대의원까지 전임자로 해석한 것이며, 노조 측에서는 대의원은 전임자에 포함시키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단협 요구안을 마련하며 개정 노조법에 맞서 대의원 및 각종 위원들의 활동을 보장할 것을 요구하는 내용을 수정해 담았는데 이를 회사 측이 과도하게 왜곡한 것”이라며 “단지 대의원 등이 노조활동을 할 수 있도록 노사 간 협의시간에 한해 근태 등을 인정하라고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금속노조 총파업 투쟁 5월로 앞당겨

    이에 앞서 금속노조는 지난 2월 중앙교섭을 위한 노동기본권 보장 6대 요구안인 △전임자 수와 처우 현행 유지 △조합원 조합 활동 보장 △각종법률 및 단협에 따른 위원회 활동 현행유지 △노조 자립 후속대책 △금속노조와의 교섭 보장 △합의 유효기간 2012년 3월 31일까지 등을 마련하고, 각 지부와 지회에는 이 같은 안을 전달한 바 있다.

    한편 금속노조는 지난 1일 근면위에서 타임오프 한도가 표결 처리됨에 따라 이 같은 요구안을 걸로 교섭에 박차를 가한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6월로 예정됐던 임금인상 및 단체협약 갱신을 위한 총파업 투쟁일정을 5월로 앞당기기로 결정했다. 금속노조는 올해 임단협 쟁의조정을 오는 18일에 일괄 신청하고, 26일부터 파업찬반투표를 통해 쟁의권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