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 이상 어린이 주식부자 79명
    2010년 05월 03일 09:55 오전

Print Friendly

상장사 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주식지분 가치를 지난달 29일 종가 기준으로 평가한 결과 1억원 이상을 기록한 만12세 미만 어린이(1998년 4월 30일 이후 출생)는 79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재벌닷컴은 3일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면서 이 수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명 늘어난 것이라고 밝혔다.  또 회사 주식을 증여받으면서 올해 신규로 ’1억원 이상 주식부자’에 포함된 어린이만 13명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벌닷컴의 조사 결과 허창수 GS그룹 회장의 사촌 동생이자 허완구 승산그룹 회장의 아들인 허용수 (주)GS 전무의 장남 석홍 군(9세)이 293억5천만원으로 어린이 주식부자 1위를 차지했다. 초등학생인 석홍 군은 현재 GS그룹의 지주회사인 (주)GS의 주식 76만341주의 상장사 주식을 보유하고 있으며, 비상장 계열사인 승산레저와 에스티에스로지스틱스의 대주주로 있다.

또 허태수 GS홈쇼핑 사장의 딸 정현 양(10세)이 127억5천만원, 허용수 (주)GS 전무의 차남 정홍 군(6세)이 105억4천만을 각각 기록하면서 2~3위에 올라 GS가(家) 어린이들이 상위권을 휩쓴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어 정우현 미스터피자 회장의 친인척인 민희 양(10세)이 60억2천만원으로 어린이 주식부자 4위에 올랐고, 허경수 코스모그룹 회장의 친인척인 선홍 군(11세)은 44억3천만원으로 5위였다.

이들 외에도 김형균 유니셈 대표이사의 친인척인 태홍 군(11세)이 23억5천만원, 정호 화신 회장의 친인척인 승현 군(11세)이 18억원, 구자훈 LIG손해보험 회장의 친인척인 영모 군(8세)이 16억2천만원을 기록했다.

가문별로는 억대 어린이 주식부자 79명 가운데 두산과 효성그룹 오너가 어린이가 각각 7명씩으로 가장 가장 많았고, GS가와 경동제약가, LIG그룹 오너가 어린이가 각각 5명씩 차지했다.

이런 가운데 올해 새로 억대 주식부자에 이름을 올린 어린이 중에는 작년에 태어난 ’유아’도 있어 눈길을 끌었다. 지난해 2월에 태어난 류덕희 경동제약 회장의 친인척인 애슬 양은 지난달 류 회장으로부터 회사 주식 2만주를 증여받아 이 날 1억7천만원의 주식부자에 올랐다.

또 김흥준 경인양행 대표이사의 친인척인 준형 군과 최창걸 고려아연 명예회장의 친인척인 승민군도 아직 만 1세 미만의 ’갓난 아이’지만 주식을 증여받으면서 단숨에 어린이 억대 주식부자 대열에 들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