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방선거, 여당이 이길 것 53.9%
        2010년 04월 29일 02:55 오후

    Print Friendly

    우리 국민들은 이번 6.2 지방선거에서 여당인 한나라당이 신승(辛勝)을 거둘 것으로 전망하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지난 27일 지방선거 판세 전망과 관련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38.4%가 여당이 신승을 거둘 것이라고 전망했고, 여당 압승 전망도 15.5%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53.9%가 여당이 이길 것으로 보고 있는 셈이다. 

    성별로는 남성(여당 61.7% >야당 27.1%)과 여성(46.3%>28.8%) 모두 여당의 승리를 전망하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고, 연령별로는 20대(61.7%〉24.2%)를 비롯해 50대 이상(55.2%〉21.6%), 30대(50.2%〉30.4%), 40대(48.9%〉37.6%)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지방선거 투표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이슈에 대해서는 4대강 사업이라는 의견이 29.8%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이어 천안함 침몰사건(24.0%)이 근소한 차이로 2위로 나타나, 이번 선거에서 4대강 사업과 천안함 사건이 주요 쟁점으로 부각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3위는 세종시 수정논란(10.9%)으로 조사됐다. 그밖에 한명숙 전 총리 무죄 선고(5.7%), 무상급식(5.6%),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주기(5.4%) 순으로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한나라당 지지층의 35.4%가 천안함 침몰사건을 꼽은 반면, 민주당 지지층은 4대강 사업일 것이라는 의견이 40.7%로 가장 많아, 지지정당별로 받아들이는 주요 쟁점이 확연히 나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4월 27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700명을 대상으로 전화로 조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7%p였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