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주가 8조원대 '슈퍼 거부'
    2010년 04월 26일 09:37 오전

Print Friendly

삼성생명 상장을 계기로 이건희 회장이 국내 증시 사상 최초로 8조원대 ’슈퍼 거부(巨富)’에 오를 전망이라고 재벌닷컴이 26일 보도했다. 재벌닷컴이 상장사 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주식지분 가치를 지난 23일 종가 기준으로 평가한 결과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보유한 상장사 지분가치는 4조2천696억원이었다.

현재 이건희 회장은 삼성전자 보통주 498만5천464주와 우선주 1만2천398주, 삼성물산 보통주 220만6천110주 등 상장사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내달 12일로 예정된 삼성생명의 공모가가 주당 11만원(액면가 500원)으로 확정됨에 따라 이건희 회장의 상장사 지분가치는 공모가 기준으로 4조5천671억원이 더 늘어날 전망이라고 재벌닷컴은 보도했다. 

이건희 회장은 현재 삼성생명 주식 4천151만9천180주(지분율 20.76%)를 본인 명의로 보유 중이다. 따라서 삼성생명 상장 이후 이 회장의 주식지분 가치는 주가 등락에 따라 변동이 있을 수 있으나, 국내 증시 사상 최초로 8조원대를 넘어설 것으로 확실시된다.

   
  ▲ 자료=재벌닷컴

재벌닷컴은 "이럴 경우 이건희 회장은 상장사 주식부호 1위자리를 두고 치열한 경쟁을 벌여온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을 제치고 선두자리를 확고하게 굳힐 것으로 보인다"고 예측했다.

이건희 회장은 2005년 12월까지 상장사 주식부호 1위를 지켰으나 그 해 12월 26일 정몽구 회장이 대주주로 있는 글로비스가 상장되면서 치열한 선두경쟁을 벌여왔다. 그러나 삼성생명 상장 이후 이 회장의 주식지분 가치가 8조원을 넘으면 정 회장과의 격차는 4조원 이상 벌어질 가능성이 높아 이 회장의 독주를 견제하긴 어려운 상황이다.

이와 함께 이건희 회장 가족 전체의 상장사 지분가치도 부인 홍라희씨와 장남 이재용 삼성전자 부사장이 이 날 8천989억원, 6천975억원을 각각 기록해 삼성생명 상장 이후 10조원대에 달할 전망이다.

한편 재벌닷컴이 1천784개 상장사의 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주식지분 가치를 지난 23일 종가 기준으로 평가한 결과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4조6천94억7천만원을 기록했다.

이어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4조2천695억9천만원,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가 2조1천58억7천만원,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1조6천852억4천만원, 신동빈 롯데그룹 부회장이 1조5천455억원이었다.

또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1조5천399억6천만원, 신동주 호텔롯데 부회장이 1조4천962억6천만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조3천929억2천만원,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1조3천582억9천만원,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사장이 1조983억8천만원의 순이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