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보신당 부산, 잠정합의안 또 부결시켜
        2010년 04월 23일 07:16 오후

    Print Friendly

    부산지역 야권연대 잠정합의안을 놓고 당내 격론을 벌였던 진보신당 부산시당이 22일 밤 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통해 결국 잠정합의안을 부결시켰다. 진보신당 부산 집행부는 이에 23일 긴급 임시운영위원회를 열고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21일, 김석준 진보신당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직접 선대위 회의에 참석해 ‘합의안 부결’을 재논의 할 것을 요청하며, “합의안이 부결될 경우 야권연대가 심각한 위기에 놓일 수 있다”고 밝혔지만 선대위원들은 “시장후보에 대해서는 독자후보 노선을 걸어야 한다”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창우 진보신당 부산시당 대변인은 “시장후보의 경선룰을 성급히 결정시킴으로 인해 잠정합의안이 부결되고 그 책임을 물어 협상대표자를 경질한 것이지만, 당내 분위기가 ‘시장후보에 대한 독자후보 노선을 걸어야 한다’고 형성돼있기 때문에 앞으로 야권연대 협상을 어떻게 진행해야 할지 고민”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

    이날 김석준 후보도 “잠정합의안에 대한 문제라면 협상안을 부결시키고 대표를 경질시키는 것은 타당하지만, 독자후보 노선의 기조가 문제라면 이는 야권연대의 틀 자체를 무의미하게 만드는 것”이라며 “이런 기조로 야권연대에 나간다는 것이 앞뒤가 맞지 않기 때문에, 독자후보 노선 기조 자체를 재논의 해달라”고 요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잠정합의안 부결로 진보신당 부산은 선거연대를 두고 난처한 상황에 놓일 수 밖에 없다. 명목상 이번 선대위 결정이 ‘야권연대 탈퇴’가 아닌 ‘잠정합의안 부결’ 정도의 결론이지만, 진보신당이 ‘시장후보 독자노선’을 고수할 경우, 사실상 야권연대 탈퇴로 이어질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김동윤 민주노동당 부산시당 대변인은 이에 대해 “진보신당의 공식 입장이 나오지 않아 조심스럽다”면서도 “진보신당이 기존에 잠정합의안을 받아들이지 않았을 때 정책연대가 안 되었다는 얘기를 했는데, 사실 어제(22일) 정책협상에서 대부분의 정책에 대해 의견 접근이 이루어진 상태이기 때문에, 진보신당의 (합의안 부결)결정은 다소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김석준 진보신당 후보도 야권연대의 의지를 강하게 보이고 있기 때문에 더욱 안타까운 측면이 있다”며 “그러나 민주노동당은 진보신당을 포함한 야5당 연대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고, 야권연대가 실망감을 갖지 말고 계속 추진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