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4'협상, 최종 결렬
        2010년 04월 20일 04:28 오후

    Print Friendly

    지방선거 야권연대를 모색해왔던 ‘4+4’협상이 최종 결렬되었다. 협상을 중재해 왔던 희망과 대안, 민주통합시민행동, 2010연대, 시민주권 등 시민 4개 단체는 20일 오후 4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이로써 그동안 진행되어 왔던 야권 후보단일화가 모두 백지화 되었다. 협상결렬의 핵심사항은 ‘경기도지사 후보 단일화 방안’으로, 시민4단체는 이날 정오 열린 최종협상에서 수정안 수용여부를 타진하였으나 민주당과 국민참여당 모두 이를 거부해 결럴이 선언된 것이다.

       
      ▲시민4단체가 ‘4+4’협상 최종결렬을 선언하고 있다.(사진=정상근 기자)

    민주당, 우선적 비판 받아야

    시민4단체는 기자회견을 통해 “민주주의 후퇴를 막고 일방적 국정운영을 견제할 수 있도록 야권이 연합하여야 한다는 국민들의 여망을 실현시키지 못한데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며 “특히 거의 대부분의 사항에 관해 사실상의 합의에 이르고도, 사소하다고 할 수 있는 두 가지 쟁점(호남, 경기도지사) 때문에, 끝내 연합이 성사되지 못한데 대해 깊은 분노와 함께 무기력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다수의 요구에도 국민의 이익을 위해 활동한다는 정당들이 결국 자당의 이해관계에서 전혀 벗어나지 못하여 협상을 좌초케 한 점에 대해 어떤 변명도 할 수 없을 것”이라며 “특히 협상결렬의 1차적 책임은 민주당에 있으며 국민참여당 또한 이번 협상 결렬에 대해 민주당 못지 않은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시민4단체는 “민주당은 3월16일 합의안을 좌절시켰고, 그것이 협상과정 내내 신뢰문제를 드러내는 이유가 되었을 뿐만 아니라, 당내 사정 등을 이유로 연합을 위한 대승적 결단이 아닌 자당의 기득권을 유지하는데만 급급했다”며 “지난 시기 양보와 호혜의 정신에 기초하여 연합을 하겠다는 반복된 의사표현에 비추어보아 민주당의 행동은 가장 우선적으로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참여당에 대해서도 “경기도 경선안에 있어 후보와 정당 모두 그 방안을 시민단위에 위임하겠다고 선언했으나 실제 현실을 고려한 시민단위의 중재안을 두 차례에 걸쳐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민주당의 태도가 아무리 문제가 있다하더라도 이번 국민참여당의 결렬에 대한 책임이 가벼워질 수 없다”고 말했다.

    호남지역, 민주-민노 의견 접근

    박석운 2010연대 운영위원과 백승헌 희망과 대안 운영위원장은 “호남의 경우 민주당과 민주노동당의 의견접근이 이루어지고 있었고, 결렬의 가능성도 높지 않았으나, 이번 결렬은 경기도지사를 둘러싼 민주당과 국민참여당의 중재안 거부 때문에 이루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야4당 연대는 모든 합의가 원점으로 돌아간 상태며, 의견접근을 이룬 부분에 대해서도 사실상 백지화 되었다.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지역별로 선거연합을 이룰 수는 있겠지만, 중앙에서의 일괄적인 선거연대는 끝났다”며 “민주당과 국민참여당이 즉각 중재안을 받으면 극적으로 이어질 수도 있겠지만, 이 가능성도 높지 않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