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무현·김대중 정부가 어뢰 불렀다"
        2010년 04월 16일 05:10 오후

    Print Friendly

    나경원 한나라당 의원이 천안함 침몰 사건의 원인을 지적하면서 노무현 김대중 정부에 책임을 돌렸다.

    나경원 의원은 16일 원음방송 <시사1번지>와 인터뷰에서 "지금 사실 원인이 거의 판명되었다고 본다. 아직 최종적으로 확정된 증거가 나온 것은 아니지만 이제는 북한이 한 것이라고 볼만한 강한 추정을 할 수 있을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나경원 의원은 "지난 정권에서 10년 동안 북한에 4조원 퍼부었다. 결국 그것이 어뢰로 돌아와서 우리 장병들의 목숨을 앗아간 것 아닌가 하고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노무현 정부와 김대중 정부 10년의 대북 정책이 천안함 침몰 사건 원인이라는 주장을 펼친 셈이다.

    나경원 의원은 민주당 책임론도 제기했다. 그는 "일부 언론과 민주당의 태도에 대해서는 굉장히 안타깝고 아쉽다. 특히 민주당이 사고 원인에 대해서 늘 정부 내의 음모인양 발언을 많이 했다. 이게 바로 북한에 대한 이적행위가 아닌가 이렇게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 나경원 한나라당 의원 (사진=나 의원 홈페이지)

    나경원 의원은 "최종결론이 나면 어떤 대응을 할 것인지에 대해 이야기하겠지만 지금 상황에서라도 민주당은 과거에 북한의 개입에 관해서는 섣불리 차단하면서 오히려 정부에 대해서 음모론을 제기했던 부분, 그리고 지난 10 년간에 결국 대북 퍼주기가 어뢰로 돌아온 점에 대해서는 정세균 대표 등이 사과해야 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종철 진보신당 대변인은 16일 논평에서 "나경원 한나라당 의원은 북한의 개입가능성이 80%라며 민주당이 이적행위를 했다고 규정하고 정세균 대표의 사과까지 요구했다. 천안함 침몰의 원인 규명을 한참 하고 있는 상황에서, 확인도 안 된 북한 소행설을 유포하며 이렇게 안보장사에 나서도 되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한편, 조해진 한나라당 대변인도 최근 군 기강 해이 논란과 관련해 노무현 정부와 김대중 정부 책임을 지적했다.

    조해진 대변인은 16일 논평에서 "남북간에 어떤 변수가 발생하더라도 그것을 안정적으로 관리해나갈 수 있는 바탕은 두 말할 것 없이 군의 빈틈없는 안보태세다. 과거 정권 10년 동안 우리 군의 기강과 체제가 많이 약화됐다는 지적이 있어온 것도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