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산, 정치협상-정책협상 속도 차 '삐그덕'
        2010년 04월 15일 05:43 오후

    Print Friendly

    진보신당 부산시당은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연합뉴스>가 이날 ‘부산 야 5당, 지방선거 후보 단일화 최종 합의’제하의 보도를 통해 “부산시장 후보를 포함해 모든 선거구의 후보를 단일화한다는 데 최종 합의했다”고 밝힌 것에 대해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연합뉴스>는 이날 “야5당 부산시당은 지난 14일 오후 실무협상에서 이같이 합의하고, 19일 부산일보 강당에서 시당위원장들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 한 뒤, 이 자리에서는 또 기초단체장과 시,구.군의원 선거 단일화 협상 끝난 후보 명단이 발표될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진보신당 부산시당은 “이번 합의는 ‘잠정합의’이며 이에 대해 진보신당은 14일 저녁 선대위 회의에서 수용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단서를 달았다”며 “최종 합의에 이르지 않은 것은 언론에 공표하지 않기로 했는데, 잠정합의 내용이 마치 최종합의인 것처럼 보도된 것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진보신당은 단순한 ‘묻지마 반MB연대’가 아닌 정책과 가치에 바탕을 둔 ‘가치연대’여야 하며, 신자유주의 시장만능주의에 희생당한 서민들이 희망을 가질 수 있는 ‘대안 연대’여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며 “따라서 지난 10년 민주당 집권 시절의 비정규직 확산과 한미FTA 등 강자 독식 시장 만능주의 체제에 대한 성찰과 반성을 전제로 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진보신당의 이 같은 반발은 현재 부산지역 야권연대 실무협의가 후보단일화를 논의하는 ‘정치협상’과 정책적 합의를 위한 ‘정책협상’ 두 갈래로 진행되는 가운데, 정책협상에서는 별다른 진척을 보지 못하고 있는 것과 달리 정치협상은 상당부분 진행돼 속도 차이에 따른 현상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진보신당 내에 이번 정치협상에 대해 반발기류가 흐르고 있는 가운데, 잠정합의 결과가 언론을 통해 공개되면서 난처한 상황에 놓인 것이다. 진보신당 부산시당은 14일, 잠정합의안 수용 여부를 두고 격론을 벌였지만 최종 결론을 보지 못하고, 이 문제를 다시 15일 저녁 회의에서 논의키로 한 상황이다.

    이창우 진보신당 부산시당 선대본부장은 “선거협상 논의를 시작하면서 최종협상 결과가 아니면 외부로 공개하지 않겠다는 합의를 했기 때문에, 이번 잠정합의안이 공개된 것에 상당히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당 내부에서 정책합의에 진척을 보지 못한 가운데, 정치협상이 이루어진 것에 대해 문제의식이 있기 때문에 최종 합의에 앞서 우선 진보신당 내에서 이 문제가 논의되어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