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강 선박사업, 부도 적자 운영에 허덕"
    By mywank
        2010년 04월 06일 11:04 오전

    Print Friendly

    노회찬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5일 오세훈 서울시장의 역점사업인 한강르네상스 사업의 문제를 지적하고 나섰다. 노 예비후보는 “한강르네상스의 선박사업이 민간사업자 부도, 적자 운영 등으로 허덕이고 있다”라며 “오 시장은 시민의 혈세를 낭비한 무리한 사업추진에 대해 해명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 노회찬 서울시장 예비후보 (사진=노회찬 블로그)

    이번 한강르네상스 사업 비판은 노회찬 예비후보의 오세훈 서울시정 대해부 시리즈인 ‘Oh No! 왜 이러나?’에 첫 번째 순서로 이뤄졌으며, 노 예비후보는 앞으로 이 시리즈를 통해 서울시의 △디자인 서울 △가든 파이브 △광화문 광장 문제 등을 검증해 나갈 예정이다.

     수상교통수단 도입, 혈세 낭비사업으로 전락

    2007년 오세훈 시장이 한강르네상스 마스터플랜을 발표한 이후 1단계로 2010년까지 ‘수상이용 활성화’ 등 6대 과제가 추진 중이다. 수상이용 활성화 사업은 △수상교통수단 도입 △수상이용 및 지원시설의 관광자원화로 나뉘며, 수상교통수단(선박) 도입은 대표적인 ‘혈세 낭비사업’으로 평가되고 있다.

    한강사업본부 업무보고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는 수상교통수단 도입을 위해 △수상관광택시(민자 25억, 적자 운영) △수륙양용버스(민자 30억원, 민자 사업자 이행사항 미준수로 협약 해지) △공연전용유람선(민자 150억원, 민자 사업자 부도로 건조 중단) △한강르네상스 호(시비 56억원, 적자 운영) △한강투어선 (시비 150억원, 현재 건조 중) 등 5개 사업을 추진했다.

    노회찬 예비후보는 5일 발표한 서울시정 대해부 시리즈 ‘한강르네상스 선박 편’에서 “오 시장은 한강르네상스 사업과 관련해 수상택시, 수륙양용버스, 공연전용유람선, 한강르네상스 호, 한강투어선 등 5개 사업에 선박을 도입했거나 도입을 준비 중이며, 이중 일부 사업은 사업자가 부도났거나 수요예측을 잘못해 실패한 사업으로 전락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수상택시는 애초 수요예측에 턱없이 못 미치고, 수륙양용버스는 졸속으로 추진하다 띄워보지도 못하고 좌초했다”라며 “공연전용유람선은 민간업체 부도로 중단됐고, 56억여원이 들어간 한강 홍보선(한강르네상스 호)은 운행을 할 때마다 적자가 늘어난다. 이런 판국에 서울시는 또 150억원 짜리 한강투어선 건조에 나섰다”라고 밝혔다.

    "혈세로 배 만들어, 민간업체에 갖다바쳐"

    그는 또 “수상관광택시와 수륙양용버스, 공연전용유람선은 민자 사업이고, 한강 홍보선과 투어선은 시 재정사업이다. 하지만 서울시는 각각 56억여원과 150억원을 들여 만든 홍보선과 투어선도 민간위탁을 추진했거나, 앞으로 매각까지 검토하고 있다"라며 "결국 서울시가 시민혈세로 배를 만들어 민간업체에게 갖다 바치려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이 밖에도 노회찬 예비후보는 한강르네상스 선박사업이 졸속으로 추진된 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가장 먼저 사업계획이 백지화된 수륙양용버스의 경우, 한강사업본부장도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 회의에서) ‘업체의 수준이 그렇게 썩 좋지 않았다’고 뒤늦게 고백하고 있다”라며 “한강사업본부장은 ‘수륙양용버스는 계약 당시 어떤 차가 들어오는지 몰랐다’고 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한강르네상스 호의 경우 2008년 공유재산관리계획에서 부결됐는데도, 2008년 예산에 반영됐다. 이는 예산 편성 전에 공유재산관리계획 의결을 받도록 한 ‘공유재산관리법’ 위반”이라며 “이에 대해 당시 경영기획실장은 ‘불가피하게 긴요한 사업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노회찬 예비후보는 6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에서 ‘가든 파이브, 서울시의 재앙이 될 것인가’라는 제목의 토론회를 열고, 가든 파이브 문제의 현황과 대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는 신영철 경실련 국책사업감시단 정책위원, 김상철 진보신당 서울시당 정책국장, 정창수 좋은예산센터 부소장, 최한재 미계약 청계천상인, 이의천 가든파이브 기입주 상인 등이 참석한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