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시에서 농사짓자…텃밭 무상분양
    By mywank
        2010년 04월 05일 03:51 오후

    Print Friendly

    진보신당이 5일 도시농업 공약을 발표했다. 이들이 제시한 공약을 살펴보면  △지역마다 도시농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일정 규모의 공공 토지를 시민공원으로 지정해 일자리 창출 △도시농부학교 및 농민 직거래 장터 활성화를 통해 ‘로컬푸드(지역 먹을거리)’ 활성화 △독거노인, 저소득층에 무상으로 텃밭 분양 등 4가지이다.

    도시농업은 도시에서 이뤄지는 영농행위를 말하며, 농약이나 화학비료, 비닐 등을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농업을 지향한다. 이미 해외에 주요 도시에는 도시농업이 활성화되어 있는 상황이다.

    영국 런던은 ‘공동체 농장’ 등에서 연간 채소 8,400톤, 벌꿀 27톤 등의 생산이 이루어지고 있다. 또 여기서 생산된 생산물은 가게에서 거래가 되기도 하며 이는 ‘지역 통화(Local Exchange Trading Schemes)’에 의해 이뤄져, 지역 공동체 활성화를 도모하고 있다.

    쿠바 아바나의 경우, 구소련의 붕괴로 경제위기와 식량위기를 맞은 이후, 도시농업을 전폭 지원하고 있다. 시민들에게 토지를 빌려주고 컨설팅 샵을 통해 생태적인 농업기술을 교육하고 있다. 아바나는 시 면적의 40%가 농지로 바뀌어 유기농 채소를 생산하고 있다.

    일본도 ‘시민 농원’이라는 이름으로 도시농업을 활성화하고 있으며, 도쿄시 등에서 조례 제정을 통해 다양한 도시농업 육성 및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일부 지역에서 도시농업이 시행되고 있다. 고양시는 대화역 인근에 1만 8천㎡에 이르는 도심의 텃밭 공원을 조성했으며, 광명시는 도시농업을 활성화 및 지자체 지원 지원을 골자로 한 조례를 통과시키기도 했다.

    진보신당 정책위원회는 5일 ‘정책공약 브리핑’을 통해 “도시농업은 도시를 푸르게 만들고 안전한 먹을거리를 생산하는 것 이상의 의미를 가진다”라며 “도시의 끊어진 생태 순환 고리를 이어주고, 지역 공동체 기능을 복원하는 것은 물론, 지역농가의 소득에 도움을 주며, 푸드 마일리지를 줄이고, 복지의 기능을 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시의 경우, 농업이 가능한 서울시 소유의 땅이 320㏊로, 일정규모를 ‘시민공원’ 형태로 운영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