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상급식 750만 서명-60일 집중행동
By mywank
    2010년 04월 02일 04:45 오후

Print Friendly

‘친환경 무상급식 750만 범국민서명운동’을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 무상급식 풀뿌리 국민연대(친환경무상급식연대)가 5일부터  ‘60일 집중행동’에 돌입할 예정이어서, 전면 무상급식 시행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더욱 확산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들은 이달 말경 1차 서명운동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친환경무상급식연대에 참여하고 있는 아이쿱(icoop) 생협은 이번 서명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기 위해 오는 7일 ‘친환경 무상급식 운동본부’를 발족시키고, 전국에 있는 70여 개 지역 조합과 8만여 명의 조합원들이 40만 명의 서명을 받는다는 계획이다.  

친환경 무상급식 750만 범국민서명운동은 지난해 12월 ‘친환경 무상급식 범국민선포식’ 직후부터 안전한 학교급식 운동본부를 중심으로 추진됐으며, 지난달 친환경무상급식연대가 출범하면서 연대기구에 속한 2,000여 개 시민사회단체들이 적극적으로 서명운동에 나선 상황이다. 750만 명이라는 서명운동 목표치는 우리나라 전체 학생 수를 의미한다.

   
  ▲친환경무상급식연대 출범식 모습 (사진=손기영 기자) 

친환경무상급식연대는 5일 오전 명동 국립극장 앞에서 ‘750만 친환경 무상급식 범국민서명운동 60일 집중 캠페인 돌입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으며, 15일에는 서울 전 지역과 여의도 윤중로에서, 22일에는 전국의 16대 시도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집중 서명운동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또 지방선거 직전에 최종 서명운동 결과도 발표할 예정이다.

배옥병 친환경무상급식연대 상임운영위원장은 2일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이번 750만 서명운동이 목표를 달성하게 되면, 여야를 막론하고 모든 지방선거 후보자들이 국민적인 바람인 무상급식을 무시할 수 없게 되는 위력을 발휘할 것”이라며 “무상급식 시행을 촉구하는 여론이 자연스럽게 정책선거를 이끄는 역할을 할 것으로 본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 민변에서 법률자문을 받았는데, ‘750만 서명운동은 선거법에 저촉되지 않는다’는 결론이 내려졌다”며 “선관위가 현재 벌어지고 있는 무상급식 서명운동에 대해 문제제기를 해온다면, 적극적으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친환경무상급식연대는 지난달 24일 전국의 야권 교육감 예비후보 16명과 무상급식 정책 협약을 맺은데 이어, 조만간 민주당, 민주노동당, 창조한국당, 진보신당, 국민참여당 등 야5당 대표들과도 무상급식 정책 협약식을 가질 예정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