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통령, 군 제대로 장악하고 있나?"
    2010년 04월 02일 01:01 오후

Print Friendly

천안함 사태 이후 보여준 정부와 군 당국의 오락가락하고 불투명한 태도에 대해 비판적 여론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심상정 경기도지사 예비후보는 2일 "군 통수권자인 이명박 대통령이 과연  군을 제대로 통제나 하고 있나 깊은 의문을 통제하고 있는지 깊은 의문"을 가지고 있다며, 현 대통령을 직접 겨냥해 직격탄을 날렸다.

심 후보는 이날 오전 10시 평택에 있는 해군 제2함대를 방문해 영내에 머물고 있는 실종자 가족을 만난 후 영내 기자회견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고 발생 8일째가 되었다. 숯덩이처럼 속이 타들어가는 가족들을 이야기를 듣자니, 피가 거꾸로 솟는 느낌"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인명구조 주먹구구, 핵심정보 통제, 언론플레이"

심 후보는  "천안함 사건에 대처하는 과정에서 군 수뇌부의 무능과 도를 넘는 기밀주의로 46명의 실종 장병의 구조는 물론, 사건의 진상마저 오리무중인 상태가 되었다"며 "국민의 가슴에 겹겹이 쌓인 의혹은 이제 무능한 정부와 군 수뇌부에 대한 분노의 마음으로 바뀌고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또 "군 당국은 실종자 구조는 주먹구구식으로 대처하고 사고 실체 규명에 대해서는 핵심 정보는 통제하면서, 확인되지 않은 정보는 언론에 흘리는 식으로 구조와 진상 규명 모두를 어렵게 하고 있다. "고 비난했다.

심 후보는 "특히 우려스러운 점은 대통령의 ‘내용이 나오는 대로 모두 공개하라’는 지시가 무색해질 만큼 군 수뇌부는 천안함 사고 관련 실체적 정보를 감추고 있고, 나아가 청와대가 일관되게 부인하고 있는 내용은 군 수뇌부를 통해 공공연히 유포되고 있다"며 이 대통령의 군 통제와 장악력에 대해 심각한 의구심을 보였다.

심 후보는 이어 "대통령이 나서서 이 모든 것 혼란과 의혹을 정리해야 한다"며 "(군 통수권자인)대통령이 직접 나서 천안함 사건 관련 상황을 지휘하고, 관련 실체적 정보를 공개하도록 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