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선거방침, 진보정당 온도차
    2010년 03월 26일 12:29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노총이 지난 24일, 민주노동당에 대한 배타적 지지방침을 유지하면서도 진보양당의 통합을 강력하게 권고하는 내용이 포함된 6.2 지방선거 정치방침을 확정하자, 이 방침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진보정당들의 표정이 각기 다르게 나타나고 있다.

민주노총은 이날 중앙집행위원회를 통해 “본 후보 등록 전까지 진보정당 통합(추진)을 대중적으로 책임 있게 공식화하는 정당 중 요건에 충족되는 자를 민주노총의 후보로 한다”는 것과, “지역본부 및 지역사회, 진보정당 등의 동의(합의)로 선출된 ‘반MB연대 단일후보’ 중 민주노총 후보(지지 후보)와 배치되지 않고 민주노총 요구를 실현할 수 있는 자에 대해 지지, 연대”한다고 결정했다.

진보신당, 사회당 "아쉽다, 기존 입장 수정 곤란""

특히 민주노총은 지지요건을 “진보정당 통합과 큰 틀의 새로운 진보정당 건설에 동의하고 실천한다는 ‘후보서약서’를 쓴 자”와 “동일 선거구 복수 출마일 경우, 후보단일화 절차에 따라 선출되는 자”로 결정한 것을 두고 진보신당과 사회당은 “아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진보신당 김종철 대변인은 “민주노총은 우리의 연대조직이 분명하다”면서도 “진보통합의 입장에 차이가 있고 진보신당은 그동안 지방선거 전 통합 약속은 어렵다고 상황을 여러 차례 설명했음에도 불구하고 민주노총이 이러한 결정을 내린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민주노총의 지지를 받기 위해 우리의 기존 입장을 수정하기는 곤란하다”며 사실상 ‘후보서약서’를 쓰지 않을 방침임을 밝혔다. 이어 “지금이라도 진보대단결의 책임있는 논의를 바라며 통합에 대한 진보정당들의 입장에 대해 신중하게 접근해 주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진보신당 일각에서는 이번 방침에 대해 거센 비판도 가하고 있다. 특히 ‘후보서약서’를 작성하고, 여기에 동의하지 않을 시 지지하지 않는다는 민주노총의 방침에 반해 ‘반MB후보’, 즉 민주당 후보에까지 지지를 열어놓을 수 있다는 조항이 한 데 섞여있는 것에 대한 불만인 것.

진보신당의 한 관계자는 "집나간 며느리의 뺨은 때리겠다면서도, 집을 들쑤셔 놓은 강도는 용서하고 인정하겠다는 것"이라며 "민주노총이 진정 진보정치를 고민하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지역 의견 존중’ 조항에 관심

사회당의 표정도 마찬가지다. 권문석 기획위원장은 "지난해 민주노총의 주최로 진보정치의 혁신과 통합을 고민하는 모임이 있었는데, 당시 논의되었던 부분이 (이번 정치방침에)얼만큼 반영되었는지 의심스럽다"며 "반MB연대도 ‘어떠한 반MB인가’가 중요하듯, 진보정치통합에도 어떠한 공동의 목표가 있어야 하는데, 현재 민주노총이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서명운동도 효과가 없다"고 주장했다.

다만 민주노총이 이번 방침을 통해 지역본부별 후보 방침에 대한 존중의 의사를 내비친 것을 두고 다른차원의 해석도 나오고 있다. 권문석 기획위원장은 "지역적 특수성에 대한 조항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진보신당의 관계자는 "지역의 의견을 존중한다는 조항이 삽입되어 있는만큼,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진보정치 대통합을 추진중인 민주노동당은 환영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우위영 민주노동당 대변인은 "진보대통합은 민주노동당 대의원대회에서 결정된 사항"이라며 "(진보정치 대통합을 위해) 민주노총이 고심 끝에 이와 같은 방침을 밝혔으리라 보고, 이를 존중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