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민4단체 “민주당 책임 가장 크다”
    By mywank
        2010년 03월 22일 02:17 오후

    Print Friendly

    야권 선거연합 위해 마련된 ‘2010 지방선거 공동승리를 위한 야5당 협상회의’ 협의가 결렬되자, 중재자 역할을 해온 희망과 대안, 2010 연대, 시민주권, 민주통합시민행동 등 시민4단체의 대표자들은 22일 기자회견을 열고, 합의안 인준을 거부하며 ‘협상 결렬’을 초래한 민주당에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민주당에 강한 유감 표시

    이들은 “이번 합의안이 인준되지 못하고 사실상 협상 파기의 상태에 이르게 된 데에는, 협상 대표에 의해 이뤄진 협상을 최고위원회에서 인준하지 아니한 민주당에게 가장 큰 책임이 있다”고 비판하면서, 민주당에 조속한 합의안 인준과 후속 협의 참여를 촉구했다. 또 이번 협의에 불참을 선언한 진보신당에 대해서도 동참을 거듭 호소했다.

       
      ▲야권 선거연합 협상에 참여한 시민4단체 대표자들이 2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에 합의안 인준과 후속 협의 참여를 촉구했다 (사진=손기영 기자) 

    백승헌 희망과 대안 공동운영위원장, 박석운 2010연대 운영위원, 황인성 시민주권 소통과연대위원장, 이형남 민주통합시민행동 공동상임운영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합의안 인준을 거부한 민주당 측의 주장을 조목조목 비판했다. 

    시민4단체 대표자들은 “민주당은 ‘이 합의문이 야5당의 연합을 예상하고 합의했는데, 진보신당이 합의를 거부해 결국 야4당 연합이 되는 셈이다, 재협상을 해야 하는 상황변화가 발생한 것이고, 합의안 실행이 어렵다’고 주장했다”며 “그러나 애당초 진보신당의 불참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야4당이 합의하되 진보신당의 참여문호를 여전히 열어놓는 방식으로 합의가 성립되었다”고 밝혔다.

    "민주당 주장, 합당치 않은 문제제기"

    이들은 이어 “민주당은 ‘국민참여당 유시민 후보가 협상도중 경기도지사로 출마한 것은 신의성실의 원칙에 반하므로, 연합 대상에서 제외되어야 한다’고 했다”며 “그러나 특정 정당의 특정인이 어느 지역에는 되고 어느 지역에서는 안 된다는 것은 연합의 정신에 비추어 받아들이기 힘든 것이다. 합의 성립 이후에야 이런 주장을 제기하는 것은 합당하지 않는 문제 제기”라고 지적했다. 

    시민4단체 대표자들은 “민주당은 ‘수도권 광역단체장 선거가 중요하므로, 연합 후보 선정은 경선룰에 대해 합의점에 이르러야 합의안을 인준할 수 있다’고 했다”며 “그러나 야당들은 ‘서울은 경선 여부와 그 방식은 내달 15일까지 논의’하고, 경기도는 ‘경쟁방식으로 연합한다’고 합의했다. 결국 이 문제는 합의안 인준 이후 후속 협상을 통해 해결할 문제”라고 밝혔다. 

    백승헌 희망과 대안 공동운영위원장(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회장)은 “이미 민주당을 포함한 다른 야당들이 선거연합 합의안의 근간을 받아들이기로 한 상태다”며 “민주당이 이 합의안을 인준해야 한다. 나머지 문제들은 후속 협의를 통해 풀어나가면 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