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잠실 수중보 철거, 한강 본 모습으로
    팔당, '친환경 유기농 특구' 지정할 것
    By mywank
        2010년 03월 22일 11:51 오전

    Print Friendly

    노회찬, 심상정, 김상하 등 진보신당의 서울, 경기, 인천 광역단체장 예비후보들은 물의 날인 2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대강 및 경인운하의 폐해를 지적하며, 사업 중단을 촉구했다. 6.2 지방선거를 앞두고 진보신당 광역단체장 후보들이 현안 문제에 대해 공동으로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흙탕물에 화약 오염까지

    이들은 현재 팔당 상수원 부근에서 벌어지고 있는 4대강 사업으로 인해 △흙탕물과 화약으로 인해 수질이 오염되고 △탁하게 변한 물을 침전시키기 위해 쓰이는 알루미늄으로 알츠하이머병 등의 각종 질병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또 2조 5천억의 ‘혈세’가 투입되는 경인운하 사업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이어 "팔당댐 상류, 팔당대교 인근, 구리 및 잠실 수중보에서 취수하는 물은 서울과 인천 시민이 먹는 물의 전부이며, 경기도민들도 이 물을 먹는다"며 "한강 전역의 취수장은 4대강 사업으로 인해 오염된 물에 그대로 노출돼 있"다고 밝혔다. 

       
      ▲22일 4대강 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김상하(왼쪽), 노회찬, 심상정 후보 (사진=손기영 기자) 

    세 후보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물의 날을 맞은 오늘, 2천 3백만 수도권 주민들의 건강을 위협하며 생태계를 파괴하는 4대강 사업의 즉각 중단을 요구”했으며 “일단 땅부터 파고 보자는 식으로 추진되고 있는 경인운하는 혈세를 부어 미래의 아이들의 발목을 잡는 사업으로 즉각 중단되어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어 “서울에서는 잠실의 수중보를 철거해, 한강 원래의 모습을 복원하는 데 힘쓸 것이고, 경기도는 4대강 사업으로 존폐 위기에 몰린 팔당 유기농단지를 ‘친환경 유기농 특구로’ 지정해 철저히 지켜내겠다”며 “인천에서는 경인운하 반대의 힘을 모아, 즉각 경인운하를 중단시키겠다”고 밝혔다.

    "경인운하에 대한 민주당 당론 밝혀라"

    노회찬 후보는 “4대강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한나라당은 물론, 현재 4대강 사업의 일부로 진행되고 있는 경인운하에 대한 민주당의 당론이 무엇인지 분명히 밝힐 것을 요구한다”며 “4대강 사업을 추진하는 한나라당에 대한 심판뿐만 아니라, 애매모호한 태도를 취하고 있는 다른 당에 대해서도 국민의 요구가 무엇인지 분명히 보여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심상정 후보는 “한강에 보를 쌓으면 수질이 2급수 3급수로 나빠질 수 있다. 이것을 피하려면 팔당 상수원을 옮겨야 한다. 이에 김문수 도지사는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4대강 사업 예정지인) 팔당 두물머리에는 유기농 단지가 있는데, 김문수 도지사는 세계유기농대회에 참석해 여기를 ‘유기농의 메카’로 발전시키겠다고 약속했다”고 비판했다.

    김상하 후보는 “안상수 시장이 8년간 재임하면서 난개발과 환경파괴로 얼룩져왔다. 경인운하를 추진하고 있고, 계양산에는 롯데그룹의 골프장을 허가해주는 절차가 추진되고 있다”며 “이런 난개발과 환경파괴에 맞서 민주당은 독자적 목소리 내지 못하고 있다. 지금 전략공천을 밀어붙이는 민주당의 모 의원은 경인운하를 지론으로 찬성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세 후보가 공동으로 기자회견을 가진 것에 대해 노 후보는 “4대강 사업은 단지 어느 특정 지역의 문제가 아니라,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주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문제”라며 “무상급식, 수도권 교통문제 등 지역 주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문제는 후보들이 개별적으로 대응하기보다는, 공동으로 입장을 밝혀나갈 생각이다”고 말했다.

    4대강-경인운하, 각정당 당론 밝혀야

    이날 기자회견은 또 수도권에 출마하는 다른 당들의 광역단체장 후보들에게 4대강 및 경인운하 사업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밝힐 것을 촉구하는 자리라는 의미도 가지고 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여야를 막론하고 무상급식 문제는 대부분의 후보들이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있는 것과 달리, 4대강 및 경인운하 사업에 대해서는 모호하거나 일관성 없는 태도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