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교육감 추대위, 뒤늦은 '후보' 띄우기
    By mywank
        2010년 03월 17일 02:30 오후

    Print Friendly

    ‘2010 서울시 민주진보 교육감·교육위원 후보 범시민 추대위원회(이하 추대위)’가 15일 처음으로 야권의 서울시 교육감 후보들이 교육 현안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공동기자회견에는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박명기, 이부영 서울시 교육위원과 곽노현 방송통신대학교 교수, 최홍이 서울시 교육위원이 참석해 ‘교육계 비리’ 척결을 약속했다.

    일각에서는 그동안 추대위가 단일후보 경선에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힌 곽노현, 박명기, 이부영, 최홍이 후보의 ‘존재감’을 부각시키는 활동보다는, 이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중량감이 있는 ‘제3 후보’ 물색에 열을 올리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 바 있다. 추대위는 이날 회견에 이어, 다음달 3~6일 사이에 야권 서울교육감 후보 초청 합동토론회를 개최한다는 계획이다.

    야권 교육감후보들, "교육 비리 척결해야"

    이날 4명의 서울교육감 후보들은 ‘비리의 온상’으로 불린 서울교육청과 일선 학교의 부정부패를 근절하기 위해 △국민권익위원회와 ‘서울교육 부패추방 프로그램’ 협약 체결 △서울교육청(지역 교육청 포함), 일선 학교에 대한 ‘외부감사제’ 도입 △인사검증시스템 도입 △비리유형에 따른 ‘부패방지 집중프로그램’ 운영 등의 공약을 공동으로 발표했다.

       
      ▲왼쪽부터 최홍이, 이부영, 박명기 교육위원과 곽노현 교수 (사진=손기영 기자)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전국의 16개 시도교육청 가운데, 청렴도가 가장 형편없는 곳이 서울교육청이다. 지난 2005~2007년 3년 연속 청렴도 꼴지를 했고, 2009년에는 14위를 했다”며 “전임 공정택 교육감과 그 측근들, 교장, 장학관, 장학사들이 연일 기소되고 구속되고 출국금지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어 “교육 기득권층을 비리를 견제하기 위해 지난 수십 년 간 학교와 여론의 공간에서 열심히 노력해왔다”며 “허술한 감독과 견제시스템을 개선하고, ‘범죄자(비리 교원·관료)’ 대한 징계를 강화하고, 인사시스템을 투명하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징계 강화 및 인사 투명화 약속 

    이날 오전 11시 서울교육청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한 곽노현 방송통신대학교 교수는 “아이들에게 학교는 첫 번째 ‘교육당국’이고, 교사는 첫 번째 ‘교육의 권위’이다. 교육계 비리는 학생들에게 교육당국과 교육의 권위에 대한 불신을 가져다 줄 것이다”며 “학교는 가장 모범적인 청정지역이 되어야 한다. 교육계 비리는 체벌과 함께, 영구히 추방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명기 서울시 교육위원은 “교육계 비리를 추방하기 위해서는 ‘감사관 제도’를 독립시켜야 한다. 감사관을 외부에서 공모를 하고 직원들도 독립성을 갖고 근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인사 비리의 핵심은 교장 승진 제도다. 기존의 제도를 부분적으로 개선해서는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것이다. 학부모에 의한 교장선출제가 시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부영 서울시 교육위원은 “교육계 비리는 지연과 학연으로 파벌이 조성되는 문화 때문에 생겨나는 것이다. 우선 인사시스템을 바꿔야 한다”며 “이명박 대통령이 교육계 비리를 척결하기 위해 교육감의 권한을 축소하겠다고 했는데, 교육감이 전권을 가지고 비리 문제를 대대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홍이 서울시 교육위원은 “제 별명이 ‘서울 교육의 포청천’이다. 교육계 비리를 현장에서 파헤쳐 왔다”며 “그동안 의정활동을 우직하게 해왔기 때문에, 서울교육감으로 부임해도 교육계 비리 해결만큼은 시행착오를 겪지 않을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