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성 정치세력화에 더욱 노력"
        2010년 03월 08일 02:59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은 8일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02주년 3.8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오는 6월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여성 후보 출마자들을 공개하고 “여성 5대 핵심공약”을 발표했다. 민주노동당은 “더 많은 여성후보들을 발굴하고 여성 정치세력화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동당은 지난 중앙위원회와 대의원대회를 통해 이번 지방선거에서 여성후보 할당 비율을 30%로 강제한 바 있다. 아울러 5%의 장애할당을 통해 장애여성의 지역구 출마를 당규로 보장했다. 이는 진보정당으로서 여성 정치세력화를 위한 민주노동당의 의지로 풀이된다.

       
      ▲민주노동당 지방선거 여성후보자들이 공동공약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정상근 기자) 

    민주노동당은 이날 “현재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여성후보는 광역단체장 최소 1곳 이상, 기초단체장 최소 5곳 이상, 광역의원 및 기초의원의 80여명이며, 이 중 장애여성후보가 5명”이라고 밝혔다. 이중 광역단체장은 현애자 전 의원이 제주도지사로 출마할 것으로 보이며 기초단체장은 부천 최순영 전 의원, 성남 김미희 후보 등이 포함되어 있다.

    "더 많은 여성후보 출마할 것"

    민주노동당은 “우리 여성후보들은 2010 전국지방동시선거에서 행복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여성, 아동, 장애인, 이주 여성 등 소수자가 행복한 사회가 되어야 하기에 이를 위한 여성정치세력화를 실현하기 위해 출마를 선언하게 되었다”며 “이후로도 더 많은 여성후보가 출마를 선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여성노동자의 70%가 비정규직이며 이들의 임금은 남성 정규직 노동자의 30% 수준으로 여성의 빈곤화는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며 “게다가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퍼플잡’은 아이 키우는 것은 여성의 몫이라는 것을 전제한 채, 여성 정규직마저 비정규직화하고 저임금 여성노동자를 마음껏 만들어 내는 비정규직 양산 근무제”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노동당 여성후보들과 여성의 정치세력화와 진보적 여성후보들의 당선을 지지하는 전국여성연대, 민주노총,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은 성평등 정책, 진보적 여성정책을 펴기 위해 보다 많은 여성정치인이 정치에 진출해야 함을 주장한다”며 “여성정치인이 많이 진출할 나라일수록 성평등 정책, 교육과 보육 공공성이 제대로 이루어진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우리 여성후보들은 성평등한 지방자치단체를 만들기 위해 여성과 아이들, 장애여성, 이주여성, 성소수자 등 권리를 제약받고 있는 사회적 약자들이 평등하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더 많은 여성후보의 발굴 및 출마를 통해 여성정치세력화 실현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이에 동의하는 정당, 시민사회단체와도 연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성 핵심 5대 공약

    한편 민주노동당은 이날 ‘전국동시지방선거 여성 핵심 5대 중점 공약’으로 △보육, 교육 걱정 없이 맘 놓고 일할 수 있는 지역사회 △여성 일자리 문제 해결과 여성농민의 법적, 사회적 지위 향상 △여성 임신, 출산 지역에서 해결 △여성과 아동이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는 지역사회 △다양한 가족 형태를 존중하고 성평등한 가족문화를 공약했다.

    이중 보육-교육 공약으로 “동별로 믿고 맡길 수 있는 최고의 공공보육시설 확충, 민간보육시설까지 친환경 급식 지원, 아픈 아이를 위한 간호보육 시스템 확충, 보육교사 처우 개선, 학교급식의 친환경 무상급식, 아동수당”을 공약했다.

    또한 ‘여성일자리’를 위해 “양질의 공공서비스 일자리 창출, 사회서비스 일자리를 운영하는 ‘사회적 일자리 종합 센터’를 지자체에 마련하여 여성 일자리 창출 및 사회서비스의 공공성을 확보, ‘여성농업인육성지원조례’가 실제로 집행될 수 있도록 <시행규칙> 마련 및 예산을 반영”키로 했다.

    아울러 ‘임신, 출산’공약으로 “‘공공산후조리원’ 건립, 장애여성의 임신, 출산, 양육에 대한 사회서비스 시스템 구축”을, ‘안전한 지역사회’를 위해 “여성, 아동 폭력예방을 위한 여성, 아동 인권조례 제정, ‘여성, 아동 폭력 방지위원회’ 구성으로 정책 수립, 시행, 평가”를 공약했다.

    ‘다양한 가족 형태를 존중하고 성평등한 가족문화’를 위해서는 “한부모가족, 다문화가족, 미(비)혼모가족, 결혼이민자가족, 저소득가족 등에 대한 통합적인 지원을 위한 ‘가족 지원 조례’ 제정을 통해 정서 심리적 지원과 경제적 지원 체계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