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노 당헌 개정, 후보 선출 못해 추천
    외부인사 영입 위해 최고위로 권한 위임
        2010년 03월 01일 08:43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이 당헌 개정을 통해 오는 지방선거 후보자를 당원들의 직선이 아닌 각 선거구에 해당하는 의결단위에서 추천을 통해 선출하고 이를 중앙위원회에서 인준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는 최근 경찰의 서버 압수수색으로 인해 민주노동당이 당원 인터넷 투표를 할 수 없는 상황이 반영된 것이다.

    민주노동당은 1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대의원대회를 열고 위와 같은 내용의 당헌 부칙을 신설했다. 대의원들은 “(직선 선출이)안 될 경우 해당 선거구 의결단위(지역위원회 운영위원회 이상)에서 지방선거 각급 후보자를 추천하여 중앙위원회에 인준한다”는 내용의 당헌 부칙 11조를 만장일치로 신설했다.

       
      ▲민주노동당 임시 대의원대회(사진=정상근 기자)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는 “오늘 우리는 지방선거에 나설 후보들을 당원들이 직접투표로 선출할 수 없게 된 상황을 맞아 이와 관련된 논의를 하는 것”이라며 “이 사태의 모든 책임은 이명박 정부에 있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이어 “이명박 정권이 진성당원제를 보장하고 지원하기는 커녕 이를 정면으로 위축시키고 탄압하고 있다”며 “이명박 정권의 무리한 기획수사, 정치수사로 정당의 민주적 운영 근간이 어떻게 흔들릴 수 있는지, 이를 지켜내기 위해 우리 당이 얼마나 많은 것을 감내해야 하는지 국민들이 지켜볼 것이며, 한국 정치사가 분명히 기록할 것”이라고 말했다.

    외부영입 위해 피선거권 최고위 위임

    민주노동당은 대의원대회에 앞서 중앙위원회를 열고 지방선거 외부인사 영입을 열어놓기 위해 지방선거 후보 피선거권, 추천권을 최고위원회에 위임키로 했다. 아울러 ‘반MB연합’에 기초한 지방선거 계획이 포함된 2010년 사업계획도 승인되었다.

    민주노동당은 2010년 사업계획을 통해 사업기조와 방향을 △당 탄압 분쇄투쟁과 선거운동을 결합한 반MB정치전 주도 △이슈 주도력 강화, 정국개입력 확대 등 당의 정치적 위상 강화로 선거승리 기여 △당 사업과 역량을 지방선거에 전진배치, 선본체제의 효율적 운영에 맞추었다.

    이어 핵심사업과제로 △이명박-한나라당 심판, 당선전략 실현으로 지방선거 승리 전취 △양극화 해소, 민생회복 등 서민경제 대안, 민생정당의 면모 확립 △전략적 지지층 강화, 진보적 네트워크 확대, 진보진영의 정치적 대표체 위상 확립 △대통합 주체 형성, 대중적 동의 획득, 진보정치대통합 가시화 △6.15 공동선언이행, 평화협정 의제화로 평화통일정당 면모 확립으로 잡았다.

    특히 지방선거와 관련, 민주노동당은 전략지역 당선, 다수의 지방의회 진출로 진보정치 재도약과 수권정당 토대를 마련하며, 2012년 양대 선거 승리의 디딤돌을 확보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진보민중진영, 시민사회단체, 풀뿌리 주민조직과의 정치적 조직적 연대 강화를 통해 진보진영의 정치적 대표체, 진보진영의 대표정당 위상을 확립하는 계기를 만들기로 했다.  

    구체적 목표로는 △광역단체장 1석, 기초단체장 10석 이상의 당선  △광역의원, 기초의원 다수 당선 △출마자 평균 15%이상 득표, 정당지지율 15%확보를 득표 목표로 제시했다. 광역단체장 당선 가능성이 있는 지역은 울산, 기초단체장은 울산지역 내 구청장과 마산-창원-진해 통합시 등 영남, 호남지역 일부와 수도권에서도 단체장 당선을 기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시장 당선 목표

    민주노동당은 지방선거 연대연합 전략과 관련 “‘야5당 협상회의’ 등 야5당과 시민사회의 반MB선거연합을 주도적으로 실현해 나가고, 최소강령과 핵심정책에 합의한 정책연합, 연합공천과 후보단일화 방식의 선거연합 등 연합의 수준과 범위를 입체적으로 높여가면서 반MB연대연합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민주노동당이 추진하는 진보정치대통합과 관련해서는 “진보정치대통합 추진위원회를 구성 및 가동하고 진보정치대통합의 조직적 토대와 흐름을 형성한 뒤 아래로 부터 진보정치대통합 운동을 전개”키로 했다. 아울러 진보선거연대와 관련해서는 지난 중앙위 결정대로 “진보정치대통합 합의게 기초한 선거연합을 실현”키로 했다.

    그러나 현재 진보정치대통합은 정체상태에 머물고 있고 반면 인천 등 이미 지역 각지에서 진보진영 간 선거연대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민주노동당은 “지역별로 진보대통합 움직임이 진행되고 있다”며 “중앙당은 지금까지 탄압으로 인해 진척을 이뤄내지 못했으나 3월 부터 대통합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어진 중앙위원은 “이번 지방선거에서의 연대연합 전략이 반MB라는 한 편에 쏠려있다”며 “해당 문구를 삭제할 것”을 수정동의안으로 제출하였으나 부결되었다.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는 “‘5+4회의’ 등 반MB연합의 경우 실제적으로 추진되고 있지만 진보대통합과 관련해서는 상대방에서 여려움을 표현하는 상태라 진척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강 대표는 “수정동의안이 부결되었지만 사업계획에 수정동의안의 의견을 반영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중앙위원회(사진=정택용 기자 / 진보정치) 

    한편 민주노동당은 대의원대회 이후 선거대책위원회를 구성키로 했다. 상임선대위원장을 당 대표가 맡고 선대위원을 최고위원단과 의원단이 맡기로 했으며 공동선대위원장으로 민주노총과 전농, 전여농 등 배타적 지지단체의 대표들에게 요청키로 했다.

    "반MB에 쏠려있다" 비판도

    이날 대의원대회에서 김영훈 민주노총 위원장은 “민주노동당에 대한 탄압은 민주노총에 대한 탄압이고 민주노총에 대한 탄압은 민주주의에 대한 탄압”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노총은 어제의 민주노총이 아니”라며 “민주노총이 잘못해 분당을 막지 못하고 MB독재를 허용했으나 이제 결사항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가장 어려운 시기에 우리를 선택한 전교조와 공무원노조를 지키는 것이 민주노동당을 지키는 일이자 민주주의를 지키고 노동기본권을 지키는 것”이라며 “청년 민주노총의 기백으로 이번 6월 선거에서 80만 조직과 함께 큰 사고 한 판 쳐보겠다”고 말했다.

    전여농 김경순 회장은 “민주노동당 탄압에 기가 막히고 분노가 치미나 그만큼 이명박 정부는 우리가 두려웠나 보다”라며 “이제 그 탄압을 지방선거로 갚아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청년연대 박희진 공동대표도 “민주노동당 탄압은 2010년 지방선거의 핵심고리”라며 “민주노동당과 진보정당을 지키도록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