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용산참사 투쟁, ‘제2라운드’로
    By mywank
        2010년 02월 25일 12:30 오후

    Print Friendly

    용산참사 희생자들의 장례식을 치른 뒤, 용산 남일당에서 철수한 ‘이명박 정권 용산 철거민 살인진압 범국민대책위원회(용산 범대위)’가 조만간 조직을 ‘진상규명위원회(진상규명위)’로 재편하고, △용산참사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구속자 석방 △재개발정책 개선 투쟁 등을 전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용산 협상’이 타결된 이후, 용산 투쟁이 ‘제2라운드’를 맞게 될 것으로 보인다.     

    용산 범대위는 25일 저녁 7시부터 명동 가톨릭회관 3층 강당에서 ‘용산참사 1년 투쟁 평가 향후 대응방안’이라는 제목의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이날 토론자로 나서는 김태연 용산 범대위 상황실장은 사전에 배포된 ‘총괄 발제문’을 통해,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범대위, 조직 재편하고 투쟁 지속키로

    용산 범대위는 향후 재편될 진상규명위에 전국철거민연합, 빈민운동단체, 인권단체, 노동·시민단체, 정당, 문화·예술계, 학계, 법조계, 종교계 인사와 유가족 대표 등이 진상규명위원을 맡고 집행·결정의 역할을 하기로 했다. 또 진상규명위원 중 대표 또는 진상규명위원장을 선임하기로 했으며, 빈민운동단체와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는 사무실도 마련하기로 했다.

       
      ▲용산참사 희생자들의 모습이 담긴 ‘부활도’ (사진=손기영 기자) 

    이 밖에도 용산 범대위는 앞으로 종교계 추모행사 등을 통해 용산참사 해결을 촉구하는 등, 주요 계기마다 각계와 연대해 추모제 및 규탄집회를 개최하기로 했으며, ‘용산참사 철거민열사 추모위원회’가 구성되기 전까지는 추모사업도 병행하기로 했다. 또 지난해 12월 30일에 타결된 ‘용산 협상’ 이행에 대한 감시·대응 활동도 벌여나가기로 했다.

    김태연 용산 범대위 상황실장은 ‘용산투쟁 평가 및 향후 대응방안’이라는 제목의 발제문에서 “지난 1월 (용산참사 희생자들의) 장례를 치렀지만 용산참사 진상규명, 책임자처벌 그리고 재개발정책의 근본적 변화를 쟁취해야 하는 과제를 그대로 안고 있다”며 “이 과제는 지난 1년간의 투쟁에서 진전시켜 낸 성과를 바탕으로 현실화시켜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투쟁 근거지 상실, 관심 낮아진 상황 고민

    하지만 그는 “장례를 치른 후 용산 현장에서 철수함으로써 투쟁의 근거지가 없어지고, 각 단체의 용산 범대위 결합 정도에서 변화가 불가피한 상태”라며 “장례를 기점으로 용산참사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참여도 크게 변할 것이다. 따라서 이런 변화된 조건에서 진상규명, 책임자처벌, 재개발정책 개선을 위한 투쟁을 어떻게 해 나갈 것인가가 과제이다”고 지적했다.

    지난 1년 간에 용산 투쟁의 성과와 한계와 관련해, 김태연 상황실장은 “재개발정책의 근본적 문제점과 제도적 문제해결의 필요성에 대한 대중적 인식을 확대했다”며 “하지만 이명박 정부를 굴복시킬 수 있을 만큼 대중적인 동력을 만들어 내지 못했다. 또 시민단체들과 공동대응하기 위해 노력했으나, 큰 성과를 보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서는 이호중 교수가 ‘법정을 둘러싼 용산투쟁 평가와 향후 대응’을, 이원호 용산 빈민대책회의 활동가가 ‘개발대응 투쟁평가와 대응방향’을, 이윤엽 용산 문화예술팀 활동가가 ‘문화예술부문 활동 평가와 전망’을, 여백 레아 미디어팀 활동가가 ‘미디어 활동 평가와 과제’를, 방인성 목사가 ‘종교계 대응 평가 및 전망’에 대한 발제를 맡고, 이에 대한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