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정당보다도 투명하고 합법적"
    2010년 02월 11일 04:52 오후

Print Friendly

10일, 민주노동당의 선관위 미등록 CMS계좌를 두고 ‘불법계좌’, ‘역자금세탁’ 등 언론을 통해 민주노동당 정조준에 나섰던 경찰이 11일에는 “민주노동당의 미신고 계좌에서 2006~2009년까지 170여 억원이 입금된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 가운데 일부(10억)가 선관위에 신고되지 않은 당 관계자 명의 계좌로 입금된 사실이 추가 확인됐다”고 밝히며 옥죄기에 나섰다.

그러나 민주노동당은 “미신고 계좌는 금융감독원이 승인한 합법적인 CMS 계좌로, 민주노동당의 당비뿐 아닌, 노동조합 조합비, 기관지 <진보정치>의 구독비 등도 이 계좌를 통해 CMS 이체된다”며 “경찰이 밝힌 다른 명의의 계좌는 선관위 관리를 받지 않는 이들 계좌 등으로 이체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기자회견 중인 민주노동당 전현직 사무총장, 왼쪽부터 정성희 전 비상대책위원회 집행위원장, 오병윤 사무총장, 김선동 전 사무총장(사진=정상근 기자)

민주노동당은 11일 오후 2시 오병윤 사무총장과, 전직 사무총장이었던 김선동 전 사무총장, 정성희 비상대책위원회 집행위원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의 수사행태를 비판하는 동시에 문제가 되고 있는 CMS통장이 “어느 정당보다 투명하고 합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어느 정당보다 투명하고 합법적"

민주노동당은 성명서를 통해 “정당의 당원명부를 뒤지고 정치자금 전반을 수사하겠다는 것은 헌법에 보장된 정당정치의 근간을 파괴하고 야당을 말살하는 행위”라며 “민주노동당은, 법집행을 가장한 공안당국의 정당파괴에 맞서 절대 물러설 수 없으며, 이를 결코 용납할 수 없으며, 당운을 걸고 정권의 야당파괴 공작을 단호히 분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당의 서버를 무참히 유린하고, 공당의 사무총장마저도 긴급체포영장을 발부받은 공안당국이 이제는 민주노동당을 불법자금 조성, 역-돈세탁이라는 신조어까지 동원하여 민주노동당을 음해하는 데 혈안이 되어 있다”며 “어느 것 하나 정확한 사실에 기초한 것이 아니며 명백한 사실 왜곡이며 이는 수사를 빙자한 명백한 야당탄압”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노동당은 “우리는 진성당원제에 기초해 가장 투명하고 깨끗하게 정치자금을 관리해 왔음이 확인되었다”며 “비공개 계좌는 금융결제원이 개설한 당 명의의 민주노동당 공식 CSM 계좌로 하등의 문제될 것이 없는 명백히 합법적인 계좌로, 민주노동당은 차명계좌를 사용하지도 않았고 단 한 푼의 정치자금도 은닉하거나 불법 조성한 바가 없다”고 반박했다.

"경찰이 먼저 협조요청했어야"

오병윤 사무총장은 “경찰이 민주노동당 계좌에 문제가 있다면 정식으로 수사에 착수해 우리의 협조를 구하면 그만이지, 애초부터 이 문제와 관계없는 전교조와 전공노의 시국선언 수사로 시작해서 갑자기 민주노동당에 대한 근거없는 음해를 일삼고 있다”며 “자꾸 당의 CMS 내역을 기자들 앞에서 밝히는 이유가 무엇인지 답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선동 전 사무총장 역시 “실제 수사를 하는 것도 아니면서 언론플레이를 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며 “때문에 민주노동당이 경찰의 주장에 모두 해명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자금에 문제가 있다면 수사착수를 공식적으로 밝히고 민주노동당의 협조를 요청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성희 전 집행위원장은 “이명박 정권이 공무원과 교사에 이어 민주노동당 죽이기에 나서고 있다”며 “한나라당은 불법 정치자금 수십, 수백억을 가지고 있을지 모르나 민주노동당은 힘 없고 ‘백’ 없는 사람들의 당비로 운영되는 당”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경찰이 운운하는 100억여 원은 수 년동안 수만 명의 사람들이 만원씩 모은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