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새벽을 여는 유세' 돌입
    2010년 02월 09일 05:35 오후

Print Friendly

심상정 진보신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새벽민심’잡기에 나섰다. 심 후보는 9일 새벽 3시, 구리 농수산물도매시장 방문을 시작으로 이번 주를 ‘새벽을 달린다’란 주제로 테마유세를 진행하며, 10일 새벽 5시에는 고양시 식사동 LPG 충전소를 방문해 출근 교대를 하는 택시 기사들을 직접 만나고, 설 직후에는 성남 인력시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심상정 진보신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상인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심 후보 선본) 

9일, 첫 새벽순회에 나선 심 후보는 이날 새벽개장으로 분주한 상인들 산지 농민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교육과 복지 도지사가 되어 자립 경기도를 실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아울러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을 “경기도의 새벽이 열리는 곳”이라며 “열심히 일하는 분들에게 충분히 보답하는 경기도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심 후보 측은 이번 새벽 테마유세에 대해 “생활 현장에서 일하는 도민과의 접촉을 확대하고 도민 맞춤형 정책을 제시함으로서 서민의 생활과 정치의 거리를 좁히려는 노력의 일환”이라며 “설 이후에는 ‘경기도내 주요 시장 방문 유세’, ‘경기도내 산업단지 및 공장 방문’과 같이 주제를 중심으로 유권자를 만나는 테마유세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