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액트’ 탈락 파문, 반발 확산
By mywank
    2010년 02월 01일 02:25 오후

Print Friendly

영상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가 지난달 25일 영상미디어센터를 8년 동안 운영해온 ‘미디액트’ 대신, 신설단체인 (사)시민영상문화기구를 사업자로 선정한 데 대한 반발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미디액트 강사와 수강생, 스탭, 독립영화인들은 ‘영상미디어센터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모임’을 구성해, 영진위의 선정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영상미디어센터는 시민영상 활동가를 교육하고 영상제적 장비를 지원하는 곳이다. 지난 2000년 2월 한국독립영화협회의 설립 제안을 영진위가 받아들여, 2002년 5월 광화문 일민미술관 5층에 개관한 바 있다. 그동안 이곳에서 교육을 받은 영상 활동가들은 비정규 장기투쟁사업장, 촛불집회 현장 등을 돌며 영상물을 제작하기도 했다.

8년 운영 단체 탈락…경험 없는 신생단체 선정

조희문 영진위원장은 이번 사태의 파문이 확산되자 1일 기자회견을 열고 "투명한 선정절차를 가졌다. 의도적으로 특정 단체를 배제한 게 아니며, 특정한 단체를 지원한 것도 아니다"라고 강변했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사)시민영상문화기구는 영진위의 사업자 공모를 며칠 앞둔 지난달 6일 설립된 경험이 거의 없는 신생단체인 반면, 지난 8년 동안 센터를 운영해온 미디액트는 (사)한국영상미디어교육협회로 조직을 확대하면서까지 공모에 응했지만 탈락한 석연치 않은 이유 때문이다.

현재 (사)시민영상문화기구는 주로 보수 성향의 인사들로 구성되어있으며, 이 단체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김종국 홍익대 교수는 뉴라이트 계열의 한국문화미래포럼에서 활동하고 있기도 하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시민영상 활동을 위축시키려는 정권 차원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관측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이에 대해 문화계의 한 인사는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유인촌 장관 임명 이후 벌어지고 있는 이명박 정부의 신자유주의적인 문화정책에 연장선에서 벌어진 사태라고 본다”며 “시민들의 영상 제작활동을 위축시키기 위해서, 정권이 나서서 ‘미디액트’를 죽이려고 한 것이 아니나”고 비판했다.

한편 미디액트는 지난달 31일 영상미디어센터에서 철수했다. 김명준 미디액트 소장은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미디액트는) 그동안 정부나 시민사회단체들에게 나름 ‘잘해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선정을 납득할 수 없다”며 “영진위의 공모도 합리적인 방식으로 진행되지 않았다.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