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노 "공안세력, 정치공작 전당적 대응"
        2010년 01월 27일 11:26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은 27일, 경찰의 전국공무원노조(전공노)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조합원 중 민주노동당에 당원으로 가입하고 당비를 납부했다며, 조합원 290여명을 소환조사키로 한 것에 대해 “무죄판결이 난 시국선언의 배후조종자로 민주노동당을 지목한 것”이라며 “전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동당은 앞서 긴급 최고위원회를 거쳐 ‘정치공작 음모, 민주노동당 탄압 분쇄 대책위원회’를 구성하였으며 이를 통해 “검.경 공안당국의 민주노동당 정치탄압, 정치공작에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장 30일로 예정된 민주노동당 창당 10주년 대회에서 “민주노동당 공안탄압 분쇄 전 당원 결의대회의 장으로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 민주노동당 오병윤 사무총장(오른쪽)과 우위영 대변인 (사진=진보정치/정택용 기자)

    민주노동당은 이날 오전 오병윤 사무총장과 우위영 대변인의 기자회견을 통해 “25일, 경찰의 소환조사 발표에 이어 26일, 대검 공안부가 직접 이 사건을 중대 공안사건으로 규정하면서 대대적 공안몰이를 하고 있다”며 “이제 이 사건은 전교조, 공무원노조탄압을 뛰어 넘어 명백히 야당에 대한 정치탄압, 정치공작으로 비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명박 정권 심판 민심이 들불처럼 확산 되고, 민심에 부응한 반MB야권연대의 기운이 높아지고 있는 것에 위협을 느낀 현 정권이 공안기구를 앞세워 반MB연대에 적극적인 민주노동당에 대한 표적탄압을 자행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번 사건에 대해서도 “시국선언이 ‘특정정파나 정당을 지지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 개개인이 가지는 표현의 자유에 속하는 헌법적 권리로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의무 위반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판결까지 나오자 무죄를 유죄로 돌리려고 하는 공안당국이 군사독재 방식을 그대로 모방하는 전형적인 기획수사를 서슴없이 자행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노동당은 “이명박 정권과 검. 경 공안당국은 전교조와 공무원노조 죽이기에 이은 민주노동당 탄압만행을 지금이라도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며 “만일 현 정권이 우리의 경고를 끝내 무시한다면 민주노동당은 어떠한 희생과 댓가를 감수하고라도 당운을 걸고 전면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 정권과 공안당국의 전교조, 공무원노조 죽이기에 맞서 광범위한 민주세력의 단결을 이루어낼 것이며 이명박 정권의 공안탄압, 민주노동당 탄압을 반드시 분쇄하고 정권심판의 도도한 물결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