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일화가 대안정치 발목잡으면 안돼"
        2010년 01월 20일 02:40 오후

    Print Friendly

    19일 경기도지사 후보로 출마한 심상정 전 진보신당 대표는 20일, <원음방송>라디오 ‘시사1번지’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야권 후보단일화에 대해 “대의명분에는 동의”한다면서도, “단일화라는 명분아래서 대안정치 미래의 발목을 잡아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심 전 대표는 “그 동안 민주당의 양보로 이루어진 단일화를 기억하지 못한다”며 “민주당의 양보 의지가 확인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이 단일화를 열망하는 것은 대안정치세력을 바로 세워야 한다는 취지”라며 “국민의 뜻을 받들기 위해 야당 내에서 치열하고 성실한 경쟁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국민 단일화 열망은 대안세력 키우라는 뜻

    심 전 대표는 “한국 정치의 가장 커다란 문제점은 차이가 없는 정치세력간의 경쟁이 정치를 지배하고 있는 것”이라며 “복지, 일자리, 양극화를 이야기 하지만, 지방자치 15년 동안 한나라당이 집권 했을 때와 민주당이 집권했을 때 국민들의 삶이 어떻게 바뀌는지 아무도 느끼지 못하고 있다”며 “단일화 명분아래 대안정치 미래의 발목을 잡아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심 전 대표는 또한 경기도지사 출마결심과 관련해 “나와 진보신당의 의지는 대한민국을 바꾸겠다는 오직 한 가지”라며 “대한민국을 서민과 중산층이 잘 살 수 있도록 실질적으로 바꾸겠다는 것으로, 그 꿈을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권역지방자치단체인 경기도에서 ‘복지경기도’를 만듦으로서 이뤄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세박자 복지론’에 대해 “복지는 국민이라면 누구나 누려야 할 기본권이고 정부가 마땅히 해야 할 할 과제라는 점에서 ‘함께 누리는 보편복지’와 시민들이 직접 참여해서 내용과 조건을 같이 만드는 ‘공동체 복지’, 생태적이고 지속 가능한 ‘녹색복지’”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교육정책과 관련해서는 “교육이 바로 설려면 도지사와 교육감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이 최근 경기도에서 보여지고 있다”며 “희망공교육 특구를 만들어서 사교육 없고 아이들이 행복하고, 지식정보화시대의 인재를 제대로 길러낼 수 있는 모델을 만들어 내려고 한다”고 말했다.

    복지정책과 관련해서는 “아래로부터 풀뿌리 경제를 살려 내 자립경기도의 기초를 마련하고, 복지로 사회서비스 일자리도 늘리고 풀뿌리 경제를 집중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가오는 통일을 대비한 평화경비를 구체화 시키고, 자립적 금융시스템을 위해 지방은행과 기금조성 등의 시스템을 만들려 한다”고 말했다.

    심 전 대표는 김문수 현 경기도지사에 대해 “국민들이 절박하게 생각하는 과제를 우선으로 하는 것이 좋은 정치”라며 “그런 점에서 경기도는 도민들의 삶의 지표와 관련된 성적이 아주 나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점에서 김 지사의 4년은 낙제점을 줄 수밖에 없다”며 “이미 민생을 외면한 정치도지사라는 평가를 한 적이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세종시 논란과 관련해 “무모한 밀어붙이기로 온 국민이 고통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가장 좋은 해법은 대통령이 결자해지하는 것”이라며 “세종시를 원안대로 추진토록 하고, 세종시 논란을 빨리 종지부 찍고 민생을 챙겨야 할 때”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