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석춘 "추미애 의원에 힘 실어줄 것"
    By 나난
        2010년 01월 07일 04:06 오후

    Print Friendly

    장석춘 한국노총 위원장이 민주당에서 징계 논란까지 불러온 추미애 환경노동위원장을 향해 "향후 추 위원장의 정치행보에 힘을 실어줄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고 있다.

    장 위원장은 7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현실적으로 여야 의석수가 바뀌어도 (전임자 임금지급은 노사)자율로 가기 어려웠을 것”이라며 “추미애 안은 노사정 합의안에서 보완된 것으로, 추미애 안을 존중하며, 사회적으로도 존중받아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또 노동관계법과 관련해 “3번이나 유예된 상황에서 다시 유예라는 말을 쓰기 어려운 환경이었다”며 “시행령과 타임오프 상한선 결정과정에서 노조 총회나 파견자, 쟁의행위준비기간 등 노조활동을 최대한 포함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노동관계법 개정안)은 중소기업 노조 생존을 위해 접근한 것”이라며 “현재 전임자가 없는 곳은 오히려 생겨날 수 있는 제도가 이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노총의 경우 조합원 300인 미만인 노조에 전임자 평균수는 1.6명으로, 새제도가 도입돼도 이 수준은 지켜질 것”이라고 말했다.

    근로시간면제심의위원회와 관련해 정부가 ‘3노총 포함’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서는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을 취했다. 그는 “3노총은 실체나 주체가 없다”며 “정부가 3노총을 만들겠다는 소리인데, 양대 노총도 색깔이 달라 혼란스러운데 3노총이 생기면 득보다 실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민주노총의 근로시간면제심의위원회 참여 여부와 관련해 “민주노총이 합의안을 끝까지 부정했지만, 조합원의 이해관계를 대변하는 차원에서 참여하는 게 맞다”며 “정부나 사용자 단체가 (타임오프 상한선 결정에서) 양보하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11월 30일 기자회견을 통해 ‘복수노조 허용 금지-전임자 임금 지급 금지 준비기간’으로 돌연 입장을 선회한 것과 관련해 “당시 12월 1일 한나라당과의 정책연대 파기 선언을 예정하고 있었지만 실제 파기했다면 한나라당이 그렇게 적극적으로 나오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법시행이 되면 일단 조직의 데미지가 너무 커” 그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기자회견에서 ‘복수노조 허용을 반대’한 것과 관련해 “폐기하고 원점에서 다시 논의하자는 뜻이었다”며 “시대의 흐름이 복수노조를 허용하는 것이기에 우리 조직도 담당하게 받아들이고, 이에 공감한다”면서도 “3년간 우리나, 정치권, 사용자 모두 (시행 이후의 상황에 대해) 논의한 적 없다”며 준비부족을 지적했다.

    노동관계법 처리 과정에서 불거진 내부 갈등과 일각의 위원장 퇴진 주장에 대해 “때가 되면 언젠가는 입장을 얘기할 것”이라며 “나의 입신양명을 위해 도입한 안이 아니며 노동조합을 살리려고 선택한 안”이라고 주장했다. 또 그는 “이 제도가 통과됐으니 조직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찾는 게 최선”이라고 덧붙였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