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당 시민사회, ‘72시간 비상행동’ 돌입
    By mywank
        2009년 12월 29일 11:56 오전

    Print Friendly

    각종 예산안 및 법안의 처리문제를 둘러싸고 국회에서 여야 간에 막판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야당과 시민사회단체들이 29일 오전부터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72시간 비상국민행동(이하 비상행동)’에 돌입하며 국회를 압박하고 나섰다.

    참석자들은 오는 31일까지 3일간 이곳에서 각종 집회와 농성을 이어가며 △4대강사업 예산 폐기 및 서민예산 증액 △’노조법’ 개악시도 중단 △등록금 상한제 시행 및 취업 후 학자금 상환제 대폭 수정 등을 촉구하기로 했다.

    국회 앞 비상국민행동

    이번 비상행동에는 4대강죽이기사업저지범대위, 2010예산안공동대응모임, 반MB공동투쟁본부, 아프간파병반대연석회의, 민주노총, 전농, 한국청년단체연합(준), 전국여성연대, 다함께, 사회진보연대, 시민주권모임, 전교조, 아고라오프, 민주노동당, 창조한국당, 진보신당, 한국진보연대, 참여연대 등 10여 개 단체들이 결합했다.

       
      ▲ 지난달 열린 ‘민주주의 민생 살리기 12월 공동행동 선포대회’에 등장한 이명박 정부의 실정을 규탄하는 다양한 피켓들 (사진=손기영 기자) 

    참석자들은 비상행동에 돌입하기에 앞서 29일 오전 11시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예산안 문제의 책임은 ‘4대강 사업’을 밀어붙이고 있는 정부여당, 이를 사실상 진두지휘하는 이 대통령에게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정부여당이 야당과 시민사회단체, 국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4대강 예산안을 날치기 처리한다면, 국민들은 이를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들은 또 “다시 한 번 절박하게 외친다. 4대강 예산을 폐기하라, 서민예산을 최대한 증액하라, 노동탄압과 노동관계법 개악을 중단하라, 국회 교과위원장실에서 농성하고 있는 대학생들의 염원인 등록금상한제를 도입하라”며 “우리들은 국회를 ‘민의의 전당’으로 만들기 위해, 국회가 열리는 31일까지 결연한 심정으로 비상행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12월에도 한나라당이 미디어법 등 이른바 ‘MB악법’을 국회에서 강행 처리하려고 하자, 야당과 시민사회단체들은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각종 집회와 농성을 이어가며 ‘48시간 비상국민행동’을 벌인 바 있다.

    * * *

    다음은 ‘72시간 비상국민행동’ 주요일정.

    29일(화)
    -11시 : 72시간 비상국민행동 돌입 기자회견
    -19시 : 촛불문화제 및 철야농성

    30일(수)
    -11시 : 비상행동 참가단체 기자회견
    -15시 : 1부 노동자대회 (전국 노동자 상경 투쟁)
    -18시 : 2부 국민대회 및 철야농성

    31일(목)
    -11시 : 비상행동 참가단체 기자회견
    -14시 : 노동자대회 (수도권 노동자 결집)
    -19시 : 촛불문화제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