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석춘 한국노총 위원장 사퇴해야"
By mywank
    2009년 12월 17일 02:52 오후

Print Friendly

임성규 민주노총 위원장이 17일 오전 11시 여의도 문화마당 천막농성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노총 장석춘 위원장을 강도높게 비판하면서 사퇴를 촉구하는 한편, 복수노조-전임자 임금지급 문제와 관련해 "차라리 3년을 유예하고 내년 1년 동안 정기적으로 만나서 대화를 통해 합의점을 찾아보자고 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장석춘 위원장 사퇴 촉구도

이와 함께 임 위원장은 ‘복수노조-전임자 임금지급’ 문제와 관련된 한나라당의 노동법 개정안(한나라당안)이 국회에서 통과될 경우, 총파업에 돌입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 사진=매일노동뉴스 / 정기훈 기자

임성규 위원장은 "한국노총 산하의 9개 연맹, 7개 지역본부, 4개 시도지부에서 사퇴 내지는 임시 대대 소집을 요구하고 있다"며 "책임지고 물러나는 것이 마지막 양심"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노동자를 이렇게 배신한 한국노총과 어떻게 다시 만날 수 있겠냐"며 두 조직의 연대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임 위원장은 또 "(합의 과정에서 장위원장이) 소신대로 한 것인지, 압력을 받아서 한 것인지 알 수는 없으나, 적어도 책임은 져야 한다"며 "한국 노동운동을 위해서라도 3자 야합 과정에서 압력이나 회유가 있었다면 마지막으로 적나라하게 양심선언하고 물러나야 하며 그것이 노동자를 위한 일"이라고 말했다.

임 위원장은 이어 “6자회의가 결렬된 후, 곧바로 정부, 한국노총, 경총만 불러서 ‘3자 야합’이 진행됐다. 이를 지켜보면서 ‘결국 시나리오였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지도부와 교감이 없고 주요 간부들하고도 충분하게 논의도 안 된 사안을 장 위원장이 거의 단독으로 결정한 것이나 다름없다”라고 비판했다.

"3년 유예 1년 대화 제의했었다"

복수노조 전임자 임금지급 문제와 관련해, 임 위원장은 "6자회의 막판에 복수노조와 전임자 문제에 대해 3년 유예를 제안한 바 있다"며 “의견 차가 있어서 합의를 하지 못한다면, 차라리 3년을 유예하고 내년 1년 동안 정기적으로 만나서 대화를 통해 합의점을 찾아보자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충분하게 노사 관계자들, 전문가들, 중립적인 사람들, 외국의 법제도 비교 등을 통해, 한국의 건전한 노사관계 선진화가 무엇인지 결론을 도출해서 양보할 것은 하고, 그렇지 않은 것은 확실하게 하고, 헌법의 근간을 무너뜨리지 않는 범위 내에 하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총파업 문제와 관련해, 임 위원장은 “민주노총이 주장하는 내용이 다 담기지는 않더라도, 국회에서 여야가 합의해서 노동법을 처리하면다면 물론 그에 따른 ‘행동’은 따로 할 수 있다. 하지만 한나라당안을 가지고 일방적으로 처리할 경우에는 민주노총은 총파업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 현장에서 다 준비가 되어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한마디로 (국회에서 통과된 노동법) 내용에 따라서, 민주노총의 투쟁 수위가 달라질 것이다. 그 안을 보고 판단을 할 것”이라며 “지난 1997년에도 ‘총파업 지침이 떨어지면 수행할까’라는 의구심이 있었다. 하지만 한쪽에서 봇물이 터지니까 파업과 이에 준하는 행동들이 이어졌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임 위원장은 “지금 대통령은 아무런 말도 없고 한마디로 갑갑하다.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라는 대한민국 헌법 제1조를 정면으로 어겨, 이 대통령에게 공개적으로 만나자는 이야기를 한 것”이라며 국민과의 대화도 하는데, 그래서 공개적으로 만날 수 있는 자리를 만들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