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보연합' 논쟁, 부산 발 탐색전 시작
        2009년 12월 17일 09:25 오전

    Print Friendly

    민병렬 민주노동당 부산시당 위원장이 16일, 부산시장 후보 출마선언을 하면서 “통합을 바탕으로 한 선거연대”을 주장한 것과 관련, 진보신당 부산시당은 17일 김석준 진보신당 부산시당 위원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김 위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통합 제안이 선거연대의 걸림돌로 작용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진보대연합’의 기준과 방식에 관련해, 부산에서 처음으로 두 진보정당의 공방이 시작된 셈이다. 부산 발 논쟁 과정이 향후 벌어진 진보 양당 간의 전면적 후보단일화 과정에 어떤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 김석준 진보신당 부산시당 위원장과 민병렬 민주노동당 부산시당 위원장

    민주노동당 민병렬 부산시당 위원장은 16일 민병렬 위원장은 출마기자회견을 통해 “일각에서는 지방선거에서 ‘선거공조, 후보단일화’를 주장하지만, 지난 재보궐선거의 교훈을 보더라도 (이제는)일시적 후보단일화를 넘어서서 진보진영 대통합을 이뤄낼 때”라고 주장했다.

    민병렬 "통합후보로 선거 나서야"

    그는 이어 “과거로의 회귀가 아닌, 분열을 통해 얻은 교훈을 당의 정치적 자산으로 축척시키고, 진보정당 분열에 실망한 시민들을 재결집시키는 과정이며 진보정치의 틀을 새롭게 짜는 과정”이라며 “지방선거 전에 완벽한 통합이 어렵다면 최소한 ‘통합을 위한 정치적 합의’를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고 말했다.

    민 위원장은 “통합을 위한 정치적 합의가 이뤄지면 민주노동당은 ‘통합후보’로 이번 지방선거를 승리로 이끌어 나갈 것”이라며 “서로의 기득권을 포기하겠다는 각오로 이번 지방선거를 진보진영의 대통합을 이루는 주춧돌로 삼아야 한다. 인내심을 가지고 설득하고, 열린 마음으로 논의를 시작하자”고 주장했다.

    하지만 민주노동당 부산시당 김동윤 대변인은 기자회견 이후 <레디앙>과 통화에서 “반드시 ‘통합’이 전제되어야 ‘선거연대’를 한다는 것이 아니”라고 한 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는 ‘통합’전제 없이도 선거연대가 가능한 것이냐를 묻는 질문에 위와 같이 답하며 “위기 상황 속에서 진정성을 갖고 통합을 원하는 것이며 전술적 측면에서 제안한 것은 결코 아니”라고 답했다. 부산에서 선거연합 등과 관련해 ‘연석회의’가 구성되어 운영되는 상황에서 ‘통합’ 제안이 이 판을 깨기 위한 확대 해석으로 이어지는 것을 경계하는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그동안 재보궐선거에서 단순한 ‘선거공조’를 이루어왔지만 이것이 진보정치에 얼마나 도움이 되었는가는 분명히 평가해야 한다”면서 “현 단계에서 통합을 무조건 과거로의 회귀로 규정해서는 안된다”는 점도 지적했다.

    그는 이어 “통합은 물론 어려운 일이기 때문에 최소한 ‘통합을 전제’로 선거연합을 추진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단순한 선거연합만 논의하는 것이 민주당과의 선거연합과 무슨 차이가 있겠느냐”고 말했다. 부산뿐 아니라 당 내 일각에서는 “진보신당이 지방선거 후 ‘진보대연합’을 주장하면서도 지방선거에서 선거연합만을 강조하는 것이 오히려 진정성이 없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김석준 "선거연합에 충실해야"

    이에 대해 김석준 진보신당 부산시당 위원장은 17일 기자회견을 통해, ‘통합’을 전제로 하는 선거연대에 대한 반대 입장을 드러낼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진보정치세력의 연대와 단결을 위한 연석회의’를 발전시켜 지방선거에서 진보진영의 공동대응을 강화하는 선거연합에 보다 충실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진보정당의 대통합’ 제안이 진보진영의 후보 단일화나 선거구 조정이라는 현실적 과제를 회피하는 구실이 된다면 ‘통합 제안’의 진정성이 반감될 것”이라며, “통합제안과는 별도로 기왕의 선거연대 논의는 보다 빠른 속도로 진척시켜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진보-개혁세력의 연대를 촉구하는 이른바 ‘반MB연대’에 대한 진보진영의 대응력을 키워나가야 하는 마당에 ‘통합을 전제로 하지 않는 후보 단일화는 의미가 없다’는 식의 진보진영 선거연대에 대한 부정적 담론을 확산시키는 것은 진보진영의 연대와 단결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정당 간 통합은 각 당 내부 공감대가 충분히 전제되어야 하는데 일방적인 통합 제의를 한다고 해서 통합이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라며 “통합 제안 이전에 분당사태를 빚은 원인에 대한 성찰과 혁신이 이루어지고 있는지 되돌아 볼 필요가 있다는 것과 민주노동당이 제안하는 방식의 통합은 ‘도로 민노당’을 넘어서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진보신당 부산시당의 한 관계자는 “통합을 지나치게 강조하면서 ‘배수진’을 치는 듯한 모양새로는, 연석회의를 통해 모처럼 쌓여진 신뢰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우려하면서도 “민주노동당은 선거연대를 하는 주요 파트너로, 선거연대에 대한 논의의 틀을 계속해서 가져가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