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기성 한국노동연구원장 사퇴
    By 나난
        2009년 12월 14일 11:58 오전

    Print Friendly

    한국노동연구원 박기성 원장이 사표를 제출했다. 노동비하 발언은 물론 국책연구기관 최초로 직장폐쇄를 단행한 인물이다. 경제인문사회연구회는 향후 원장 직무대행으로 연구원을 운영하고, 공모를 통해 새 원장을 선출한다는 방침이다.

       
      ▲ 박기성 원장

    14일, 국무총리실 산하 경제인문사회연구회가 긴급이사회를 열고 박기성 한국노동연구원장의 사표수리를 보고했다. 이상철 경제인문사회연구회 경영지원실장은 "박기성 원장이 지난 12월 10일자로 사표를 제출했고, 오늘 임시이사회에서 이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일방통행의 종착역

    이에 한국노동연구원은 새 원장을 선출하기 전까지 김주석 한국노동연구원 연구관리본부장이 직무대행으로 운영을 맡게된다. 박 원장의 사표 제출과 관련해 경제인문사회연구회는 "개인적 상황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지만, 단체협약 해지와 직장폐쇄, 노동비하 발언 등 반노동적 정책에 대한 제 정당, 노동, 사회단체의 비판 고조는 물론 여당의원들마저 사퇴를 요구하고 있어,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지난 2일, 남경필 한나라당 의원은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박 원장이 직장폐쇄를 단행한 것과 관련해 “일부 보직자들의 반대에도 이 같이 결정한 것은 노사합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행태”라며 “이명박 대통령이 추진하는 공공기관 선진화에 편승해 (노조에) 강경대응으로 국정을 운영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박 원장은 그간 반노동적 발언과 노조에 대한 강경대응으로 물의를 빚어 왔다. 지난 2월 “인사․경영권을 지나치게 침해한다”는 이유를 들어 전국공공연구노조 한국노동연구원지부(이하 노조)에 단체협약 해지를 통보를 시작으로 그의 일방통행식 행보는 극에 달했다. 

    지난 8월 한 박사급 연구원이 국민의례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계약 해지를 당하기도 했으며, 급기야 지난달 30일에는 조합원 51명에 대해 직장폐쇄를 단행했다. 노조는 지난 9월 21일부터 연구원의 ‘노조의 평가위원회·인사위원회 참여 축소·배제, 징계 사유 확대 등’의 요구에 반발해 전면파업을 벌여왔다. 

    반노동적 발언과 무리

    이 외에도 박 원장은 지난 10월 국정감사 당시 “노동3권 규정을 헌법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또 1월에는 “노조를 다 때려잡아야 한다. 복수노조와 전임자 임금지급 문제로 노조를 무력화시켜야 한다”며 “모든 노동자를 비정규직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논문표절 의혹, 보직자 법인카드 남용 등 비리의혹은 셀 수도 없을 지경이며, 경상비 과다 지출로 연구수행 업무에 차질을 빚게 하는 등 파행적 기관운영을 계속해 왔다. 이에 노동계는 물론 야4당과 시민사회단체, 학계에서도 박 원장의 사퇴요구가 끊이질 않았다.

    이에 지난 4일 한국사회경제학회, 산업노동학회, 코리아연구원 등 사회경제학계의 8개 연구단체는 공동성명을 내고 “평소 노사관계에 관해 편향된 발언을 일삼던 연구원장이 이명박 정부의 공공부문 선진화라는 정치적 수사 아래 돌격대 식으로 공격을 감행한 결과”라고 비판한 바 있다.

    이번 박 원장의 사퇴와 관련해 노조는 현재 긴급 회의를 갖고 입장을 정리 중에 있으며, 이날 오후 성명을 통해 향후 대응 방안 등을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