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부, 코레일이 ‘범죄행위’ 저질러”
    By mywank
        2009년 12월 01일 03:33 오후

    Print Friendly

    철도노조 파업과 관련해, 500여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민생민주국민회의는 1일 오후 1시 청와대 부근 청운동 주민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합법 파업에 대해 부당한 탄압을 가하고 있는 철도공사(코레일)와 MB정부가 실정법상 범죄행위를 저지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정부와 사측은 헌법과 법률이 보장하는 노동3권을 실정법 절차에 따라 평화적으로 행사하는 철도노조의 합법파업을, 불법과 폭력을 동원해 전면 탄압하고 있다”며 “노조가 파업에 돌입한 것은, 60년 동안 지속된 단체협약을 일방적으로 해지하는 등 강경일변도로 치달은 철도공사의 불법적인 부당노동행위가 직접 원인”이라고 강조했다.

    "사측의 부당노동행위가 파업 원인"

    이들은 이어 “정부가 모두 나서 철도노조 불법으로 ‘집단폭행’하는 배후에는 이명박 대통령이 버티고 있다”며 “이 대통령은 상반기 철도공사만 5,115명을 해고했고 부자감세와 4대 강 삽질 등으로 누적된 천문학적 재정적자를 공기업 민영화를 통해 보충하기 위해, 공기업 노조 무력화에 나서면서 철도노조를 첫 번째 표적으로 삼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우리는 정부의 불법 탄압을 강력 규탄하며 ‘공기업 거짓 선진화’와 국민의 재산인 철도를 재벌에게 퍼주려는 ‘공기업 사유화’를 가속화시키고 있는 MB정부의 음모를 막아내기 위해 싸울 것”이라며 “철도노조의 파업 승리가 부자정책에 맞서는 국민의 승리라는 점을 확인하며 국민의 힘을 모아 노조와 함께 끝까지 싸워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