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장투표 24.2% 무효 처리 대상
    당 조사위는 못 믿고, 업체는 믿나”
    조준호 “부정선거 입장 추호 변함없어…정파 위에 당 있다”
        2012년 05월 09일 05:32 오후

    Print Friendly

    통합진보당 비례 후보 경선 진상조사위원회는 9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정희 대표와 당권파들이 실수 등에 따른 부실은 있으나 부정선거는 없다는 주장에 대해 정면 반박하고 “총체적 관리 부실, 부정선거라는 조사위 입장은 추호도 변함없다.”고 밝혔다. 진상조사위는 또 전날 이정희 대표가 주최한 조사결과 재검증 공청회에서 나온 지적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반박했다.

    당 위에 국민이 있다

    조준호 진상조사위 위원장은 이날 회견에서 “조사위는 공정, 중립, 최선을 다했다.”며 이 대표와 당권파가 조사 결과에 대해 ‘조작’ 운운하며 비판한 것에 대해서도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분명히 발표했다. 조 위원장은 “정파 위에 당이 있고, 당 위에 국민이 있다.”며 당권파들의 정파 중심 태도를 비판했다.

    사진 왼쪽부터 고영삼 진상조사 위원, 조준호 위원장, 박무 위원(사진=장여진 기자)

    조 위원장은 이날 회견에서 현장 투표 가운데 중앙선관위에서 무효처리한 투표수보다 진상조사위가 파악한 무효표가 훨씬 더 많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그는 “현장투표 5,435표 중 중앙선관위가 무효처리한 투표소 7곳, 611표”였지만 ”조사위가 조사한 결과 무효처리 대상은 1,095표로 전체 유효표에 24.2%에 해당“된다고 공개했다.

    조 위원장의 설명에 따르면 무효투표 사례 가운데 투표인수와 투표용지 불일치 142표, 투표관리자의 직인이 없는 경우 272표, 분리되지 않은 투표용지 12개 투표소 640표 등이 포함된다. 특히 분리되지 않은 투표용지의 경우 단순한 관리 부실이나 실무자 실수가 아닌 명백한 부정선거의 증거로서, 중앙선관위의 해명이 없을 경우 큰 파문이 일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 같은 조사 결과가 “의혹으로 남아 있는 61개소와 온라인 시스템에 등록되지 않은 현장표를 제외 하더라도 전체 유효표의 24.2%에 해당하므로 그 값이 반영된 중앙선관위의 발표는 신뢰성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조 위원장은 이어 “부실한 선거관리가 진행됐고 그 결과에 따라 부정이 발생할 수 있는 근본적 원인제공 사유가 명백하므로 총체적 부실, 부정 선거라 규정”했다고 밝혔다.

    공청회 주장 조목조목 반박

    그는 또 전날 이정희 대표 측이 작성한 공청회 자료 내용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조 위원장은 선거마감일과 최종결과 발표일 투표자수 불일치에 대해 “현장투표 시행규칙 및 당규 위반 사례로 정상적 투표행위라 볼 수 없기 때문에, 회의를 통해 유효처리하기로 한 것은 설득력이 없다.”고 반박했다. 선관위는 이와 관련 “투표 마감과 개표 사이의 시간적 차이가 없기 때문에 마감 이후 투표 가능성 거의 없다.”는 것을 근거로 해당 투표를 유효 처리했다.

    조사위는 또한 당권파들이 당사자들의 소명 기회를 차단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현장 실사나 지역위원회 면담은 2차 조사에서 진행될 예정이라고 이미 밝힌 바 있다.”고 해명했으며 현장 당원들의 명예훼손 주장에 대해서도 “보고서는 해당 실명자 거론한 적이 없으며 증거 자료 또한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블라인드 처리”했다고 설명했다.

    조 위원장은 전날 ‘이정희 공청회’ 자리에서 발표한 당사자들의 소명서에 대해서도 “공청회 소명서를 인정하는 것이 더 심각한 상황을 초래하는 것”이라며 “(소명 내용에 따르면) 비례후보 선거의 중요성을 인지 못하는 것을 스스로 인정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몰랐다, 바빴다, 기억 없다, 장난이었다, 라는 이유로 행위에 대한 정당성 부여 받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조 위원장은 또 ‘마녀사냥식 온라인 부정투표 조사’라는 비판에 대해서 “사용된 투표시스템은 투표 진행 중에 무려 6차례 프로그램 수정작업을 했을 뿐만 아니라 데이터 수정까지 있었던 바, 투표결과 신뢰하지 못함은 너무도 당연하다.”고 밝혔다.

    투표 진행 중 무려 6차례 프로그램 수정

    또한 중복 IP 결과를 편파적으로 조사하고 비밀투표 원칙을 허물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특이한 유형의 동일 IP를 조사한 것일 뿐 특정후보 겨냥하지 않았으며, 샘플링 조사 결과는 대표단 보고에서도 밝히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조 위원장은 이와 함께 “업체의 협조가 없으면 불가능한 주장들이 제기되고 있다. 제시되는 구체적 수치를 보면 업체의 비밀 준수 신뢰가 현저히 무너졌음을 알 수 있다.”며 당권파와 업체 간의 ‘부적절한 관계’를 지적했다. 그는 조사위 결과는 부정하면서 온라인 업체를 보호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행태”라고 꼬집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