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5백대, 여의도에 세운 이유는?
By 나난
    2009년 11월 26일 03:06 오후

Print Friendly
   
  ▲사진=노동과세계 / 이명익 기자

25일,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산하 민주택시본부 소속 조합원 1,700여 명이 “최저임금 보장과 운송경비의 운전자 부담 금지 법제화”를 요구하며 서울 여의도 공원 주변에 택시를 세웠다.

이날 택시 노동자들은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고 “한 달 임금이 초과수입금까지 합해봐야 100만원 안팎인데 사고 처리비와 유류비 등 운송경비 운전자 부담이 개선되지 않아 생계에 큰 압박이 되고 있다”며 생존권 보장을 위한 정부의 대책을 촉구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