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권-민변 등, 영흥화력 공동조사단 구성
        2009년 11월 26일 10:42 오전

    Print Friendly

    강제휴가-강제출장에 노동자 감금까지, 심각한 부당노동행위를 저지른 남동발전 영흥화력발전소에 대해 정치권이 적극 개입을 선언했다. 민주당-민주노동당-진보신당 의원들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등 시민단체들은 ‘발전노조 인권침해 실태 공동조사단’을 구성하고 향후 세부적 활동계획을 논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26일 오전 10시 민주당 김상희 의원과 민주노동당 홍희덕 의원, 진보신당 조승수 의원과 발전노조 박노균 위원장, 민변 노동위원회 강문대 부위원장 등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동조사단’ 구성을 발표하며 영흥화력의 부당노동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 요구안에는 이들 외에도 민주당 김재윤 의원, 원혜영 의원, 이찬열 의원, 최철국 의원이 참여했으며 노동인권실현을 위한 노무사모임과 인권단체연석회의 등이 함께 이름을 올렸다.

       
      ▲야당 의원들과 발전노조, 민변 관계자들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정상근 기자) 

    영흥화력발전소는 지난 18일부터 부분파업을 진행하고 있는 발전노조 소속 조합원들에게 파업에 참여하지 못하도록 파업기간 동안 휴가사용 지시, 출장, 사회봉사활동, 출근 안 시키기 같은 간접적 부당노동행위와 징계와 인사고과를 내세운 협박까지 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파문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당신 아들이 구조조정 대상이다"

    이날 박노균 발전노조 위원장은 “합법적 파업에 참여한 조합원에 대해 인사고과를 안주겠다며 협박하고, 나아가 파업에 참여하면 해임시키겠다 한다”며 “몇몇 부서에서는 아예 사무실 문이 잠겨있고 정상적으로 출근해야 하는 조합원들을 출근시키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노조 간부들이 사무실 출입을 하기 위해 들어가는 것을 회사 간부들이 봉쇄하고, 파업에 참여한 조합원 집에 전화를 걸어 그의 부모님께 ‘파업에 참여하면 구조조정 하겠다. 당신 아들이 구조조정 대상이 될 수 있다’고 협박까지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에 야당 의원들은 “발전노조가 적법한 쟁의행위와 정당한 노동조합활동을 벌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발전5개사, 특히 남동발전 영흥화력발전소는 부당노동행위와 양심의 자유가 침해되는 인권탄압이 극도로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공동조사단을 통해 현장실태조사활동을 함께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잘못 배포된 반박 자료?

    아울러 이들은 △발전5개사는 발전노조와 영흥화력발전소에서 벌이고 있는 노동기본권 침해와 인권유린을 즉각 중단할 것 △발전5개사와 정부는 노사관계의 파탄을 선언한 단체협약 해지를 즉각 철회하고 성실한 교섭에 나설 것 △노동부가 영흥화력발전소의 부당노동행위와 인권탄압에 대한 특별 근로감독을 실시하고 관련자를 처벌할 것을 요구했다.

    한편 영흥화력은 기자회견 직후 정론관 기자들에게 발전노조 파업이 부당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했으나 곧바로 다시 수거해 돌아갔다. 이 관계자는 “왜 다시 가져가느냐”는 질문에 “잘못배포된 것”이라고 짧게 답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