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치사한 정권, 돈가지고 학문 재갈
    By mywank
        2009년 11월 23일 05:13 오후

    Print Friendly

    중앙대 독일연구소의 ‘HK(인문한국) 지원사업’ 탈락 사태에 대해 중앙대 교수들이 ‘진보적 지식인에 대한 탄압’이라며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23일 중앙대 학생들도 교육당국 처사의 부당성을 지적하며 사태해결을 적극적으로 요구하고 나섰다.

    압도적 1위도 맘에 안들면 "싹둑"

    중앙대 독일연구소는 ‘HK사업’ 해외지역연 소형분야에 제출한 과제는 수십 명의 교수들이 평가한 1단계 전공심사, 2단계 면담심사 결과 85.32점으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으나, 교육과학기술부 산하 한국연구재단의 최종선정 과정에서는 탈락했다.

    독일연구소 소장인 김누리 독어독문학과 교수는 ‘민주화를 위한 교수협의회’ 중앙대 분회장을 역임하고 있고 지난 6월 중앙대 시국선언을 주도하는 등 현 정부에 비판적 입장을 고수해온 학자이며, ‘HK사업’에 참여한 중앙대 교수 대부분도 시국선언에 동참한 이들이다.

       
      ▲사진=손기영 기자 

    중앙대 총학생회, 문과대학생회, 독어독문과 학생들은 이날 오후 1시 30분 세종로 정부종합청사 후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보지식인에 대한 교육당국의 조직적 탄압 중단 △부당하게 탈락한 독일연구소의 ‘HK사업’ 참여 보장 △사업진행 및 선정과정의 투명화를 위한 관련제도 개선 등을 요구했다.

    앞서 중앙대 학생들은 ‘진중권 교수 재임용 거부 사태’ 때에도, 학내 투쟁을 벌이며 구명운동에 적극적으로 나선바 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우리는 전문가, 학계 집단의 최종심사 결과 교과부 소속 공무원의 자의적 개입으로 조정된 것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이는 학문의 자율을 보장하라는 헌법의 취지에 반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위헌적 학문 자율 침해

    이들은 이어 “물론 우리 대학생들이 이번 사건의 직접 당사자는 아닐 수 있지만, 교수들이 능력에 따라 마땅히 누려야할 자유로운 연구 환경은 학생들 수업의 질과 직결되는 문제이다”며 “학생들의 수학권과 교수들의 학문의 자유는 불가분의 일체를 이루고 있으므로, 이번 HK사태에 대한 학생들의 목소리는 당연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지열 중앙대 총학생회장은 “이번 사태만 아니라, 앞으로도 공무원들이 교수들의 연구사업에 자의적인 잣대를 들이 댈까봐 걱정된다”고 말했다, 한편 기자회견을 마친 학생들은 ‘HK’라고 적힌 조형물을 부수는 퍼포먼스를 벌인 뒤, 항의서한을 교과부에 제출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