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상장사 시가총액 84.1% 차지
    2009년 11월 18일 11:10 오전

Print Friendly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 본사를 두고 있는 상장사가 주식시장 전체 시가총액의 8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나 특히 경제적으로 극심한 수도권의 경제력 집중현상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

   
  ▲ 자료=재벌닷컴

18일 <재벌닷컴>이 1,787개 유가증권 및 코스닥 상장사의 지역별(본사 주소) 분포 현황을 조사한 결과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 본사를 둔 상장사가 전체의 71.6%인 1,279개사로 집계됐다.

수도권 본사 둔 상장사 71.6%

지역별로는 서울이 44.3%(791개사)로 전체 상장사의 절반에 가까웠으며, 경기가 23.1%(413개사), 부산이 6.0%(107개사), 경남이 4.4%(78개사), 인천이 4.2%(75개사)를 차지했다. 또 충남이 4.0%(72개사), 경북이 2.7%(48개사), 대구가 2.5%(44개사), 충북이 2.2%(40개사), 대전이 1.6%(28개사), 울산이 1.3%(24개사), 전북이 1.1%(19개사)였다.

이어 광주가 0.8%(14개사), 전남이 0.7%(12개사), 제주가 0.5%(8개사), 강원이 0.3%(6개사)로 나타나 전체 상장사의 1% 미만이었고, 케이만군도나 홍콩, 중국, 일본에 본사를 둔 외국회사는 0.5%(8개사)로 집계됐다.

   
  ▲ 자료=재벌닷컴

지역별 상장사 시가총액 조사에서는 서울에 본사를 두고 있는 상장사가 이 날 주식시장 전체 시가총액 913조9,406억원의 59.4%인 540조3,468억원으로 절반을 넘었다. 또 경기가 208조925억원(22.9%), 인천이 16조5,352억원(1.8%)를 각각 기록해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 본사를 둔 상장사가 주식시장 전체의 84.1%인 764조9,743억원에 달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경기에 이어 경북이 6.1%(55조4,745억원), 경남이 2.3%(21조3,589억원), 울산이 2.1%(19조5,251억원), 부산이 1.5%(13조3.94억원)를 각각 차지했다. 반면 제주에 본사를 둔 8개 상장사의 시가총액은 서울의 2천600분의1 수준인 2,085억원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주식시장 전체 시가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0.02%였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