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종플루 검진비 국가부담 71%
        2009년 10월 28일 02:50 오후

    Print Friendly

    최근 진보신당이 서울시당을 중심으로 신종플루 ‘특진비’ 폐지 운동에 앞장서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 63.9%가 병원에서 받고 있는 특진비를 폐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 16.7%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은 수치다.

    이는 진보신당이 28일 발표한 정기여론조사를 통해 나타난 결과이다. 이에 따라 진보신당 등이 벌이고 있는 특진비 폐지운동에 대한 여론의 호응도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지방, 소득이 적을수록 특진비를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높은 것은 향후 특진비 활동에 대해 운동 주체들이 유념해야 할 지점이다.

    그 외에도 최근 ‘대유행’의 조짐을 보이고 있는 신종플루와 관련해 검진비를 국가가 부담해야 한다는 의견은 70.9%로 압도적이었다. 환자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는 의견은 11.4%에 그쳤다. 특이한 점은 검진비 국가부담에 대해서는 소득이 낮을수록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진비 폐지’와는 다소 다른 경향인 것이다.

    또한 건강보험과 관련해 건강보험료를 1만원 정도 인상하고 그 수혜범위를 노인틀니나 MRI 등으로 확대하자는 질문에 대해서는 79.6%가 동의하는 것(매우동의 36.7%+동의하는 편 42.9%)으로 나타났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의견은 18.7%(동의하지 않는편 12.2%+전혀 동의하지 않음 6.5%)로 나타났다.

    그 밖에도 이번 여론조사에서는 용산참사와 관련, 검찰이 유가족 및 철거민들에게 사고의 책임을 물어 징역 5~8년 형 등 중형을 내린 것에 대해 55.7%가 ‘무리한 구형’이라고 답했다. ‘적절한 구형’이라는 의견이 24.3%였으며 잘 모르겠다는 의견이 20%였다.

    그러나 사건의 책임소재와 관련해서는 35.8%가 정부, 13.7%가 경찰을 지목했고 13.4%는 서울시를 지목한 반면 철거민을 지목한 것은 11.8%에 그쳤다. 잘 모르겠다는 의견은 25.3%였다.

    최근 정부와 한나라당도 추진하고 있는 외국어 고등학교 폐지와 관련해서는 64.6%가 찬성한 가운데, 26.2%가 자율형 사립고로 전환할 것을, 20.2%가 현행 유지, 20.1%가 일반고 전환을, 18.3%가 특성화고 전환을 요구하는 등 그 해법에 대해서는 의견이 팽팽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진보신당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4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3.5%이다. 컴퓨터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로 진행했으며 응답률은 13.7%였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