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 상위 10%, 전체 자산 74.8% 보유
By mywank
    2009년 10월 21일 11:02 오전

Print Friendly

소득 상위 10%가 부동산자산과 금융자산을 합친 전체 자산총액의 74.8%(거주주택 제외, 2007년 기준)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자산 소유의 양극화가 극심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 같은 사실은 민주노동당 이정희 의원실이 한국노동연구원의 ‘노동패널(2000~2007)’ 조사를 분석한 결과에서 드러났다.

2007년 기준으로 부동산자산(주거용, 비주거용 부동산과 토지, 전세보증금 등)은 상위 5%가 전체 부동산자산의 64.8%를 점유하고 있었으며, 특히 1분위에서 7분위 가구의 부동산자산 보유(거주주택 제외)는 ‘0’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5%, 부동산자산 64.8% 점유

금융자산(예금 주식 계 등, 2007년 기준) 역시 상위 5%가 전체 금융자산의 50.1%를, 상위 10%는 66.5%를 차지하고 있었다. 하지만 1분위에서 3분위 가구는 금융자산을 전혀 보유하고 있지 않았고, 4분위 가구는 고작 73만원을 보유하는데 그쳤다.

이 밖에도 의원실 측이 노동패널의 자료를 이용해 자산지니계수를 조사한 결과, 2000년부터 2007년까지의 계수가 전체적으로 상승하는 모습을 보며, 자산양극화가 갈수록 심화되고 있음을 보여 줬다. 또 거주주택을 제외한 자산총액의 지니계수가 0.7871로 가장 높게 나타나, 부동산 소유의 양극화가 자산 소유의 불평등을 초래한 주요 원인임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 결과에 대한 의원실 측은 보도 자료를 통해 “자산 소유의 불평등이 소득 불평등에 비해 월등히 높다는 것은, 부동산 가격이 상승할 경우 자산을 많이 보유한 가구와 그렇지 않은 가구의 보유 자산 격차가 더 벌어질 수 있음을 의미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부동산 가격이 상승하면 소득이 적은 가구의 주거비용을 증가시킬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이는 결국 저소득층의 저축을 더욱 어렵게 해, 생활수준을 악화시키는 등 자산양극화가 소득양극화를 초래하는 악순환을 이루게 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