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정당 통합 10만명 서명운동
안되면 새로운 정당 발기인될 수
By 나난
    2009년 10월 18일 10:50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 임성규 위원장이 복수노조 허용과 전임자 임금지급 금지 시행과 관련해 “비정규직법 때보다 더 어려운 싸움”이라며 한국노총이 제안한 6자대표자회의 “긍정적 검토”는 물론 “8일 전국대표자회의에서 총파업을 선언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진보진영의 통합 촉구를 위해 “2010년 지자체 선거 전 10만 명 서명운동”과 “내년 1월 21일 대의원대회에서 진보진영 공동 전선체를 제안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보정당 통합 및 전선체 운동에는 한국노총도 함께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9월 10일 열린 ‘2009년 민주노총 대의원 및 단위사업장 대표자 수련대회’에서 임성규 위원장이 진보정당의 통합을 촉구했다.(사진=이은영 기자)

민주노총 임성규 위원장은 16일 저녁, 서울 영등포 민주노총 사무실 인근 식당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민주노총은 지난 임시 대의원대회에서 총파업을 포함한 총력투쟁을 결의했다”며 “한국노총이 총파업을 하는 상황에서 선언만 하는 총파업이 아니라 끝장 보는 총파업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운찬 총리 대화 나서야

그는 “10월 28일 산별대표자 수련회와 11월 3~4일 예정된 중앙집행위원 수련회에서 의견을 수렴해 총파업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며 “이번 투쟁은 정부의 노조 말살정책에 맞서 끝장을 보는 것이 투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 위원장은 한국노총이 6자대표자회의를 제안한 것과 관련해 “양대 노총의 연대는 당연히 필요하다”며 “21일 장석춘 위원장과 만나 향후 전술과 협상방향에 대해 논의할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6자건, 노사정 3자건 회담 형식이 중요한 것은 아니”라면서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정운찬 총리가 나와 회담을 진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1996년말~1997년초 노동법 제정을 두고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이 연대 총파업을 벌인 이후 13년 만에 양대 노총의 공동투쟁이 이뤄질지 주목된다. 한국노총은 11월 7일 20만 명 조합원이 참여하는 전국노동자대회를, 민주노총은 다음날인 8일 민중대회를 예고하고 있다. 임 위원장은 “연대총파업이 시작되면 정부는 우왕좌왕할 수밖에 없다”며 “충분히 96~97년이 재현될 수 있다”고 말했다.

교섭창구 단일화를 전제로 한 복수노조 허용과 전임자 임금지급 금지와 관련해 그는 “13년간 유예된 만큼 폐지돼야 한다”며 “복수노조는 노동자 스스로 알아서 할 일로, 허용이나 금지를 법으로 규제할 문제가 아니”라고 지적했다.

또한 전임자 임금지급 금지와 관련해서도 임 위원장은 “법으로 규정할 것이 아니라 노사 자율에 맡겨야 한다”며 “두 법의 개정 방향은 ‘삭제’되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이 양대 노총을 만나 의견수렴을 한 것으로 안다”며 “20일 경 민주당의 당론이 나올 것”이라고 전했다. 

복수노조-전임자 임금, 법으로 정할 일 아니다 

   
  ▲임성규 위원장.(사진=노동과 세계) 

특히 그는 정부와 자본의 경제위기를 빌미로 한 노동조합 탄압과 복수노조 허용 및 전임자 임금 지급 금지 강행 입장과 관련해 “노동진영만의 대응으로는 불가피하다”며 “복수의 진보정당 통합 작전을 펴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진보진영의)하나 된 정당이 사실상 새로운 정당이 되도록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진보정당 통합 촉구를 위한 “10만 명 서명운동이 새 정당의 발기인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 민주노총 대의원대회에서 새 집행부 선출 전, 진보진영의 공동 전선체를 제안할 것”이라며 “민주노총이 중심이 될 것이며, 한국노총과 공조가 된다면 진보정당 통합 및 전선체 운동에 한국노총도 함께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