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운찬 총리, 노동자 서민 생존권 보장하라"
    By 나난
        2009년 10월 16일 01:25 오후

    Print Friendly

    비정규직-장기투쟁 사업장 노동자들이 정운찬 총리에 “진정으로 친서민 정책을 펼칠 의지가 있다면 비정규-장기투쟁사업장 문제와 용산철거민․행신동 세대위 등 현안문제부터 조속히 해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16일, 민주노총 서울본부 주최로 서울지역 비정규-장기투쟁 사업장 노동자들이 세종로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운찬 총리에게 사태 해결을 촉구했다. 서울지역 비정규-장기투쟁 사업장만도 기륭전자, 재능교육, 명지대 등 17군데나 된다.

    이들은 회견문을 통해 “이명박 정부가 정권과 다소 거리가 있는 정운찬 씨를 총리로 임명한 것은 중도실용을 주장하며 내세운 친서민정책의 일환”이라며 “진정으로 친서민 정책을 펼칠 의지가 있다면 노동조합 말살정책이 아니라 노동자들이 생존권을, 개발자본에게만 이익을 몰아주는 재개발이 아니라 도시 서민들의 주거권과 생존권이 보장될 수 있는 정책을 펼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 서울지역 비정규-장기투쟁사업장 노동자들이 16일, 정운찬 총리의 사태 해결을 촉구하며 서울 세종로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사진=이은영 기자)

    지난 8일 한국노총이 밝힌 ‘정부 핵심 경제 담당자들의 노동조합 말살 정책 TF팀’ 의혹과 관련해서도 “현 정부의 노동정책을 볼 때 노동조합 말살정책이 단순한 의혹이 아니라 사실일 것”이라며 “정운찬 총리가 직접 나서 노동조합 말살의혹을 해명하라”고 말했다.

    또한 "현 정부의 노동조합 말살정책 중단과 노동법 개악 중단, 도시서민들의 주거권과 생존권 보장을 우선 정책순위로 둘 것"을 요구하며, "정부의 가시적인 변화가 있을 때까지 비정규, 장기투쟁 사업장 노동자들과 철거민들은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또 “이명박 정권은 노동자뿐만 아니라 용산철거민 살인진압 과정에서 드러났듯이 건설사들의 배만 불리는 도시재개발 사업을 추진하면서 영세상인과 서민들의 최소한의 생존권도 보장하지 않고 있다”며 “한마디로 경제위기 과정에서 그 책임을 고스란히 노동자 서민에게만 떠넘기려는 작태”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정 총리가 총리인준 직후 용산현장을 찾은 것과 관련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지만 지금까지 어떤 명시적인 행동도 보여주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정의헌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은 “정운찬 총리가 ‘진심어린 마음 가지고 대책을 세워줄 것’이라는 부질없는 희망을 가진 것 같다”며 “노동자 서민의 절박한 문제에 대답하지 않는 정부라면 이명박 대통령, 현 정부, 정 총리는 더 이상 의미 없다”고 말했다.

    불법파견으로 1500여 일째 투쟁하고 있는 금속노조 기륭전자분회 김소연 분회장은 “이명박 정부는 모든 사업장에 파견법을 적용하려 한다”며 “이는 결국 모든 국민을 파견노동자로 만들겠다는 것으로, 제2, 제3의 기륭전자가 만들어지지 않도록 이명박 정권과 정운찬 총리가 나서 파견 노동자들을 직접고용하지 않을 경우 더 강력한 투쟁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들은 △노동조합 말살정책 의혹 해명 △전임자임금지급 금지-복수노조 등 노동법 개악 중단 △비정규직법, 최저임금법 개악 시도 중단 △비정규-장기투쟁 사업장 문제 해결 △막가파식 도시재개발 중단 및 생존권 보장을 요구했다.

    향후 이들은 정운찬 총리에 노동조합 말살의혹 해명과 비정규, 장기투쟁사업장 문제 해결을 촉구하며 서울시내 일대 1인시위를 진행할 방침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