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부실경영 손실 요금에 전가”
By mywank
    2009년 10월 05일 12:01 오후

Print Friendly
   
  ▲조승수 의원 (사진=정상근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주강수)가 지난 회기 말 재고 과다 보유로 인해 수천억 원의 손실을 초래하고도, 아무런 조치 없이 이를 방치하는 등 부실경영을 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올해 LNG 도입 가격이 대폭 하락했음에도 가스공사가 지난 6월부터 평균 7.9%의 요금을 인상함으로써, ‘부실경영으로 인한 손실을 국민 부담으로 전가시키고 있다’는 비난을 면하기 어렵게 됐다.

LNG 가격 하락, 요금은 인상?

5일 진보신당 조승수 의원실이 공개한 ‘가스공사 원재료 도입현황 및 기말 원재료 보유 현황’ 분석 자료에 따르면, 가스공사는 LNG 도입가격이 가장 비쌌던 지난해 예년보다 400만 톤 이상의 많은 양을 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경제위기로 인한 가스수요 감소는 기말재고 증가로 이어져, 지난해 연말 가스공사가 보관한 LNG 물량이 예년의 2배 수준에 이르게 된다.

지난해 하반기 톤당 840달러였던 LNG 평균 도입가격이 올해 상반기에는 톤당 489달러로 대폭 하락한 가운데, 가스공사가 정확한 수요예측을 해서 지난해 LNG 도입물량을 적절히 조절했더라면, 수천억 원의 손실을 막을 수 있었던 셈이다.

이 밖에도 가스공사는 경기변동에 따라 도입물량을 적절히 조절할 수 있는 ‘감량권’을 전혀 행사하지 않았음으로써 부실경영을 자초했으며, 지난해 발생한 대규모 손실 역시 ‘미수금(자산)’으로 처리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감량권 미행사…손실은 미수금으로  

조승수 의원실의 분석 결과, 기말재고 과다 보유에 따른 경영손실 추정액은 △지난해 기말 재고량을 예년의 최소수준으로 유지했을 경우에는 9,013억 손실 △2001~2007년의 평균 기말재고량 1,703,458톤만큼 08년 기말재고로 유지했을 경우에는 6,789억 손실 △가장 보수적으로 계산했을 경우에도 2,922억의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조승수 의원은 “가스공사의 계약내용에 따르면 ‘감량권’을 행사할 수 있는 범위가 1399만 톤과 1카고인데, 가스공사가 경기변동에 대응해 적절하게 감량권만 행사했어도 기말 재고 급증에 따른 손실의 상당부분은 줄일 수 있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감량권이나 현물구매 등 수용예측에 대응할 수 있는 기본적인 시스템이 있음에도 이를 활용하지 않은 것은 부실경영의 표본”이라며 “도입가격이 급격히 하락한 올해 이후에 감량권을 14회 사용한 것은 전형적인 뒷북치기”라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또 “가스공사의 잘못된 수요예측 결과와 무책임경영이 가스요금 인상을 통해 고스란히 국민들의 추가 부담으로 전가되고 있다”며 “이미 올 6월부터 평균 7.9% 인상된 공급가격을 적용하기 시작했으며, 이를 통해 연말까지 4천억 원의 미수금이 회수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