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 특진비 폐지운동 본격화
    2009년 09월 28일 02:36 오후

Print Friendly

지난 25일 고대구로병원의 특진비 폐지를 주도한 진보신당 서울시당이 28일, 공공노조 서울대병원 분회와 서울대병원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본격적인 특진비 폐지운동에 나설 것”을 선언했다. 서울시당은 신종플루 특진비 문제를 하반기 집중의제로 내걸고, 나아가 신종플루에 대한 진료비-치료비에 대한 무상제공까지 촉구할 예정이다.

서울시당이 이날 서울대병원 앞에서 신종플루 특진비 폐지를 본격적으로 선언한 것은 지난 금요일 고대구로병원에서 실질적으로 특진비가 폐지된 것을 계기로 서울지역 거점 병원 중 특진비를 21개 병원으로 이슈를 확대시켜나가기 위함이다. 서울대병원을 그 첫 타겟으로 잡은 것은 서울대병원이 공공병원이라는 특성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기자회견 중인 진보신당 서울시당과 공공노조 서울대 병원 분회 조합원들(사진=정상근 기자) 

서울시당은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이어 “대유행 전단계의 신종플루 확산 시기에 가장 중요한 것은 의심환자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확진경로를 차단하는 것”이라며 “그러나 정부-서울시 등 공공기관이 ‘진료 오남용’을 우려해 검진비를 과금하는 것은 과도한 경계이자, 공공기관의 임무를 망각한 자기합리화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병원의 공공성 측면에서 지금도 정부는 일선 병원의 눈치 보기에 급급한 상황인데 이명박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영리병원 제도가 전면 도입되면, 정부는 별도의 보조금이라도 줘서 거점병원을 확보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서울시당은 “신종플루 확산사태는 우리나라 공공의료체계를 다시 한 번 점검하고 대원칙을 세우는 계기가 되어야 할 것”이라며 “우리가 생각하는 공공의료체계의 대원칙은, ‘사람이 우선이다’라는 점으로, 사람을 고치는 병원이야 말로 사람 중심 가치의 핵심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서울시당은 “서울시민과, 병원의 공공성을 위해 싸워온 병원노동자 함께 우리의 건강과 권리를 위해 나설 것”이라며 “신종플루 검진 거점병원에서 관행적으로 부과하던 특진비에 대한 지역운동을 개시하고, 특진비를 부과하고 있는 서울대병원 등 21개 병원에서의 지역 1인 시위를 비롯한 직접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는 “민간병원인 고대구로병원도 특진비를 폐지하는데 공공병원인 서울대 병원이 특진비를 고집하는 것은 납득되지 않는다”며 “진보신당은 서울에서 시작한 특진비 폐지 운동을 전국으로 확산시키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