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무총리실 아니라, 피고인석에 가야”
    By mywank
        2009년 09월 28일 02:37 오후

    Print Friendly

    “소득 축소신고 통한 탈세, 재산증가 내역 국회 위증, 총장재직 당시 YES24 고문 겸직, 부인의 위장전입, 서울대 교수시절 기업가로부터 용돈 수수, 논문 중복 게제, 병역기피 의혹, 아들의 이중국적 등 드러난 사실만으로도 명백히 실정법 위반이다. 정운찬 씨가 가야할 할 곳은 국무총리실이 아니라, 법정 피고석이다.”

    한국진보연대(상임대표 이강실)가 각종 부정행위가 드러나며 물의를 빚고 있는 정운찬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준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28일 오전 11시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미 드러난 의혹만으로도 그 어떤 권위와 신뢰도 가질 수 없어, 사실상 총리직 수행이 불가능한 정운찬 씨는 자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총리직 수행 사실상 불가능"

    진보연대는 기자회견문에서 “부자감세, 금산분리완화, 4대강 문제에서 정부 비판적이던 평소 소신을 뒤집으며 학자로서의 기본 양심마저 내팽개친 정운찬 국무총리 내정자의 경우, 인사청문회에서 드러난 각종 의혹은 가히 종합선물세트에 다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진보연대는 이어 “이번 인사의 기준으로 ‘도덕성’을 내세운 청와대의 주장과 달리 대부분의 후보자들이 온갖 비리와 의혹으로 얼룩져 있어, 지난 고소영, 강부자 내각인사에 이어 국민들에게 큰 충격과 허탈감을 안겨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진보연대는 또 “고소영, 강부자 내각에 이어 또 다시 도덕불감증 내각인사를 단행한 이명박 정권은 국민 앞에 무릎 꿇어 사죄하고, 내각인사를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할 것”이라며 “만약 이명박 정권이 부정과 비리로 점철된 내각인사를 단행한다면 국회는 단호히 인준을 거부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