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B정권 불신임 투표’ 방해 논란
    By mywank
        2009년 09월 21일 03:28 오후

    Print Friendly

    ’21세기 한국대학생연합(한대련)’ 등으로 구성된 ‘MB OUT 민주회복을 위한 대학생 행동연대’가 ‘이명박 정권 불신임운동’의 일환으로 2학기 개강 직후부터 전국 60여개 대학에서 불신임 투표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일부 대학에서 이를 저지하기 위해 투표인명부 제공을 거부하고 있어, 학생들이 반발하고 있다. 

    한대련이 전국의 대학을 대상으로 파악한 내용에 따르면, 현재 동의대 부산대 부경대 동의대 울산대 서울산업대 덕성여대 항공대 등 8곳에서 ‘이명박 정권 불신임 투표’를 위해 학생들이 요구한 투표인 명부 제공을 학교 당국이 거부하고 있다.

    논란이 커지자 해당 학교 측은 ‘국립대학교라서 투표에 협조해줄 수 없다’, ‘학교 이사장이 한나라당 정몽준 의원이라 누를 끼칠 수 없다’, ‘교과부에서 지난해 개인정보유출 방지 공문이 내려왔다’는 등의 이유를 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21세기 한국대학생연합  

    한대련은 20일 보도 자료를 통해 “학교당국의 자체적인 판단이라기보다는 유무형의 정부 압력으로 인한 것으로 보인다”며 “공무원 노조의 통합과 민주노총가입을 위한 총투표를 정부가 나서서 방해하는 것처럼, 학교에서도 정권차원의 불신임 운동 방해 행위가 자행되고 있는 것”이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유무형의 정부 압력 있을 듯"

    박진우 동의대 부총학생회장은 21일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2학기 개강 직후인 지난 9월 초에도 학생들에게 USB를 나눠줬을 때도 학교 측으로부터 명부를 받았고, 불신임 투표를 진행하려고 명부를 요구했을 때도 ‘제공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며칠 뒤 학교 측에서 지난해 개인정보유출 방지를 이유로 교과부에서 내려온 공문을 들먹이며, 명부 제공을 거부했다”며 “학생들의 불신임 투표를 정권에 대한 ‘모난 행동’으로 규정하고, 갑자기 태도를 돌변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원기 한대련 의장도 “불신임 투표는 대학생들이 입장을 밝히기 위해 정당하게 할 수 있는 방법인데도 불구하고, 학교 측이 분명한 이유도 없이 이를 방해하는 것은 교육당국과 정권의 눈치를 보기 위한 것”이라며 “각 학과의 대표들이 직접 명부를 취합해서라도, 투표를 강행하겠다”며 밝혔다.

    한편 ‘이명박 정권 불신임 운동’은 지난 8월 ‘한대련 정기대의원대회’에서 결의되었으며, 이들은 오는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불신임 투표(일부 대학은 불신임 선언) 결과를 발표한 뒤, 투쟁의 열기를 모아 29일 각 대학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전국 대학 총궐기’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