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무조건 ‘통합’ 강요는 ‘폭력’이다”
        2009년 09월 10일 02:38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이 11일 대의원대회를 통해 ‘진보정당 통합촉구 선언문’을 채택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진보신당과 사회당, 사회주의 노동자정당 건설준비모임 등 3개 진보정당이 선언문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통추위는 민주노총 차원의 선언문 채택 및 조합원 서명운동 등 제진보정치세력 통합을 위한 활동에 돌입한다고 밝힌 바 있다.

    민주노총은 ‘선언문’을 통해 “진보정치세력 분열이 현장을 갈라놔, 현장과 조합원이 심각한 상처와 혼란을 겪고 있다”고 진단하며 “이명박 정권 시대에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진보정치세력의 단결과 통합”이라고 선언한다. 이어 “진보정치세력의 통합에 동의하는 자만이 노동자와 함께 세상을 바꿀 자격이 있으며, 민주노총과 함께 할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진보3당은 “조합원들에게 상처와 혼란이 있다면 이는 복수의 진보정당 때문이 아니라 지난 10여년의 진보정당운동과 노동자정치세력화 실패의 결과문”이라며 “배타적 지지방침에 입각, 선거시기에 조합원들을 정치적으로 동원하는 것 이외에 노동자정치세력화를 위한 독자적 사업을 거의 전개하지 못한 민주노총 책임 역시 간과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반성적 자기성찰 없이, 복수의 정치세력의 존재 자체에 책임을 돌리는 것은 잘못된 진단”이라며 “다양한 정파나 정치세력의 분립 자체가 노동현장을 갈라놓는다는 해석은 정치적 차이에도 불구하고 민주노조운동의 발전을 위해 노력해온 진보정치세력의 존재 자체를 부정하는 무원칙한 대동단결주의이자 현실을 자의적으로 해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진보3당은 또한 “이명박 시대에 노동자민중운동과 진보정치세력이 연대하고 단결해서 싸워야 한다는 점에 대해 반대할 세력은 없으나 공동의 과제에 대해 연대하는 것과 조직의 통합은 다른 차원의 문제”라며 “통합이 가능한가에 대해 치열한 토론과 점검없이, 정당세력과의 논의와 동의과정도 거치지 않은 상태에서, 무조건 통합을 결의하는 것은 진단과 과정, 주체가 배제된 ‘폭력’일 뿐”이라고 말했다.

    진보3당은 “가장 심각한 부분은 ‘통합추진세력은 동지이고 통합보다 연대와 혁신이 우선이라는 세력은 동지가 아니다’는 식의 이분법적 사고”라며 “각 정당의 정치노선과 조직노선 차이를 무시하고, 무조건 통합하라는 것은 자신의 정치적 입장에 따라 각 4개 정당에서 활동하고 있는 민주노총 조합원을 포함한 전체 당원들에게 대한 폭력”이라고 말했다.

    진보3당은 “결론적으로 우리는 민주노총의 통합 촉구선언문과 조합원 서명운동은 민주노총 내 조합원의 진보정치운동을 위한 정치활동의 자유를 제약하고, 민주노총 내 각 정치세력의 실질적 연대를 가로막는 사업이라 판단한다”며 “이에 3당은 민주노총이 통합촉구 선언문 채택 및 조합원서명운동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현실에서 무력화된 민노당에 대한 배타적 지지방침을 동시에 철회할 것을 요구한다”며 “‘진보정당세력 대단결 T.F.T’는 통합을 강제하는 사업보다 연대와 혁신에 주력해 나가는 사업을 주요하게 논의하는 현실도 무시한 채 일방적으로 통합을 강제하려는 민주노총의 사업들은 진보정당세력의 연대와 혁신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또한 “노동자정치세력화와 제 진보정당세력의 단결과 연대를 원한다면 지금 민주노총이 해야 할 일은 10년 간 진행된 민주노총 정치세력화사업에 대한 반성적 평가토론을 전조직적으로 진행하고, 이에 근거해 민주노총 차원에서 진행할 노동자정치세력화 방향과 사업에 대한 조직적 결의를 모아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