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언론자유 제한 1순위 “정권”
        2009년 09월 09일 02:25 오후

    Print Friendly

    현업 언론인들이 이명박 정부가 출범하고 나서 언론자유를 제한하는 1순위로 정부와 정치권력을 꼽았다.

    한국언론재단(이사장 고학용)이 온·오프라인 매체 기자 1040명을 대상으로 의식조사를 실시해 8일 펴낸 ‘한국의 언론인 2009’에 따르면, 기자들은 언론 자유를 직·간접적으로 제한하는 가장 큰 요인으로 ‘정부나 정치권력’을 꼽았다(각각 28.6%, 31.1%). 2년 전인 2007년 조사 당시 언론 자유에 영향을 끼치는 요인으로 ‘정치권력’을 꼽은 온-오프라인 기자는 각각 8.3%, 14.7%에 불과했다.

    두 번째로 언론자유를 제한하는 집단으로는 ‘광고주’가 꼽혔다(오프라인 20.4%, 온라인 24.3%).

       
      

    언론자유를 제한하는 요인을 3순위까지 복수 응답하도록 한 결과에서도 오프라인 기자 56.7%, 온라인 기자 51.4%가 정부·정치권력을 꼽아 광고주(각각 60.8%, 64.3%)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기자들은 지난 2003년만 하더라도 60.3%가 ‘정부나 정치권력’이 언론 자유를 제한한다고 봤지만 2005년엔 39.8%, 2007년엔 34.3%로 크게 급감했다. 많은 현업 언론인들이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정권의 대언론 영향력 급증을 체감하고 있다는 얘기다.

    기자들은 기사 선택에 있어서도 자유로운 정도가 과거에 비해 줄었다고 느끼고 있었다. 기사선택과 작성, 방향 설정에 있어 어느 정도 자유로운지에 대해 언론인들은 4점 기준에 3.06(오프라인 기준)이라고 밝혀 2001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기자들은 편집과 편성 등에는 편집·보도국 간부의 영향력이 가장 크다고 봤고(61.3%), 사주·사장(12.8%), 평기자(8.5%) 순으로 응답했다. 언론보도의 공정성(2.62, 2007년 3.06), 다양성(3.14, 2007년 3.35), 전문성(2.80, 2007년 2.92)도 2년 전에 비해 모두 낮게 평가됐다(5점 기준).

    언론재단은 1989년부터 현업 언론인들의 언론활동과 직업의식, 근무환경 분석 등을 위해 2년마다 언론인 의식조사를 실시해 오고 있다. 이번 조사는 동서리서치에 의뢰해 오프라인 기자의 경우 전국의 신문·방송·통신사에 종사하는 언론인 970명을 비례할당 방식으로 추출해 4월16일부터 5월20일까지 개별면접조사를 실시했다. 온라인 언론인은 70명을 계통 추출했으며, 조사기간과 방법은 같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