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백만 해고협박, 대통령 직접 사과해야"
By 내막
    2009년 09월 04일 03:33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당은 4일 "비정규직법이 발효되면 100만명의 실업자가 발생한다는 이명박 한나라당 정부의 주장이 허구로 드러났다"며, "이명박 대통령은 국정의 최고, 최종 책임자로서 100만명 해고설 등에 대해 국민께 정중히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송두영 부대변인은 "그동안 이명박 한나라당 정부는 비정규직법을 개정하지 않을 경우 100만명이 해고된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사회불안을 조성했고, ‘고용의 유연성’이라는 업계의 입장을 대변하면서 비정규직 종사자들을 두 번 울렸다"고 밝혔다.

송두영 부대변인은 특히 "한 술 더 떠 노동부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놓고 ‘계약 종료자와 기간계약 유지자를 합한 고용불안 규모가 63.1%’라는 허무맹랑한 해석을 내놓았다"고 지적했다.

송 부대변인은 "이명박 한나라당 정부가 최근 중도실용을 기치로 내걸고 소위 서민행보를 한다며 대대적인 선전전을 펼치고 있지만 현실은 부자, 재벌을 위한 정책뿐"이라며, "눈 가리고 아웅 해도 국민을 더 이상 속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