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에 심은 장미, 꽃이 필까?"
    2009년 09월 03일 03:23 오후

Print Friendly

이명박 대통령이 3일 오후 정운찬 전 서울대 총장을 국무총리에 지명하고 장관 6명을 바꾸는 중폭의 개각을 단행했다. 개각 내용 가운데 특히 한때 현재 야권의 대통령 후보로 거론되던 인물이 국무총리 내정자로 된 것에 대해 정치권 안팎에서는 의외라는 반응이다.

진보신당 노회찬 대표는 “논에 장미를 옮겨 심은 격인데, 꽃이 필지 의문이다”라며 "2년 전까지 구여권의 대선후보, 혹은 민주당 대선후보로 거론됐던 분이 한나라당 정권의 신임 총리가 된 데 대해 국민들이 매우 놀랄 것 같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원칙과 일관성이 정치신뢰의 근본이라는 점을 다시 실감하게 되는 사건"이라며 정운찬 전 총장의 선택에 대해 회의적 평가를 내렸다.

   
  ▲ 정운찬 전 서울대 총장 (사진=교육희망)

"중도실용 노선 포장지 우려"

심상정 진보신당 전 대표도 "중도실용 노선의 포장지 역할에 머무르지 않기를 바란다"며 유보적인 시각을 보였다. 그는 "정운찬 신임 총리내정자가 큰 틀에서 정권과 생각이 같다면 같고, 다르다면 다를 것"이라며 "그 다른 측면으로 시대적인 요구나 민심으로부터 역행하는 이명박 정부의 정책기조를 바로잡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심 전 대표는 이어 "강만수 팀의 경제정책을 미시적으로 조정하는 수준을 넘어서서 이명박 정권의 4대강 살리기를 비롯한 삽질토건정책을 바로잡는 그런 역할을 할 수 있을까 걱정"이라며 ‘포장지’ 전락을 우려했다.

조승수 진보신당 의원도 "총리로서 국정을 잘 운영할 것인지는 국민과 함께 조금 더 지켜봐야 될 것 같다"며 "용산참사 해결과 민주주의 후퇴, 부자감세 등의 우리사회 핵심적 난제들에 대해 분명하고 구체적인 해법을 신임총리가 내놓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번 개각에서 총리를 비롯해 법무부 장관(이귀남)과 국방부 장관(김태영), 지식경제부 장관(최경환), 노동부 장관(임태희), 여성부 장관(백희영) 등 5명을 교체했고, 신설된 특임장관(주호영)도 임명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