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2월 신종플루 공포의 기간"
    2009년 08월 24일 05:47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은 24일 성명을 통해 ‘신종플루’ 확산을 막기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개입과 전염병 예방-치료 시스템 구축을 요구했다. 이정희 정책위의장과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곽정숙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치료제 강제실시, 검사비-진료비 무상제공, 국가운영 제약회사 설립”을 요구했다.

민주노동당은 “신종플루 공포가 국민을 위협하고 있음에도, 정부 대책은 국민을 전혀 안심시키지 못하고 있다”며 “지난 4개월, 정부의 대응은 허술함 그 자체였으며 예방 백신도 12월이나 되어야 본격적인 접종이 시작되고 내년 1월 즈음에야 예방효과가 발생하는 등 9월부터 12월까지 국민들에게는 그야말로 공포의 기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종플루의 공포는 결코 과장된 것이 아니”라며 “가을철 본격적인 대유행이 예고되고, 65세 이상 노인과 만성질환자 등 건강 취약층에 신종플루는 대단히 위험하다는 의료전문가들의 의견을 결코 소홀히 들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민주노동당은 신종플루 문제해법을 위해 치료제인 타미플루와 리렌자에 대한 “강제실시를 즉각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계보건기구가 권장하는 타미플루 비축량이 전체 국민의 20%인데 반해 우리 정부는 5%정도 밖에 안되는 상황”에서 “수입업체인 SK케미칼에 대한 강제실시와 복제약 생산가능 업체들을 참여시키자”는 것이다.

또한 “검사비가 11만원 가량으로 고액이기 때문에 정부계획대로 건강보험으로 일부를 지원하더라도 환자의 부담이 적지 않을 것”이라며 “저소득층에서 검사 기피 현상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검사비와 치료비를 무상으로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노동당은 마지막으로 “결국 예방백신과 치료제의 문제”라며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정부는 국가가 운영하는 제약회사를 설립하고, 질병 치료를 위한 보건의료자원을 공공의 차원에서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